시장 직속 '서울혁신성장委' 혁신기술 심의·자문 나선다

서울시 미래 혁신기술 정책의 수립·조정과 자문 역할을 할 혁신성장위원회가 발족했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혁신성장위원회는 이날 오전 8시 신청사 8층 간담회장에서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혁신성장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해 서울경제의 성장에 필요한 정책·계획의 수립과 조정에 관계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기 위해 구성됐다. 지난 1월 공포된 '미래혁신기술진흥조례'에 따라 만든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위촉직 위원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시장 직속 자문기구다. 서울혁신성장위원회는 시장, 경제진흥본부장, 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등 4명의 당연직 위원과 서울시장이 위촉한 핵심기술 분야의 전문가 13명 등 총 17명으로 구성됐다. 임기는 2년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술 분야에서 인정받는 전문가, IT 기업을 창업하거나 혁신적 기술개발로 벤처기업을 성장시킨 전문성과 현장경험을 두루 갖춘 위원들이 참여한다.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장(블록체인), 이경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자율주행), 김상헌 네이버 경영고문(IT시스템), 윤소라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신소재), 양윤선 메디포스트 대표이사(바이오), 조대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단장(스마트시티), 이병헌 광운대 경영학부 교수(산학연) 등이다. 윤혜정 KT 빅데이터사업추진단장(빅데이터), 김이식 전 밸런스히어로 공동창업자(빅데이터), 김현우 아시아경제TV 대표이사(블록체인), 김학용 순천향대 교수(사물인터넷), 정주환 카카오 모빌리티 대표이사(모빌리티 서비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핀테크) 등도 함께한다. 혁신성장위원회 위원장에는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장이, 부 위원장에는 윤소라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이 선출됐다. 서울혁신성장위원회는 ▲미래혁신기술 진흥을 위한 주요정책 및 계획의 수립·조정 ▲과학기술혁신 및 인력육성 ▲미래혁신기술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발전 모색 ▲미래혁신기술 진흥을 위한 연구개발지원사업 및 미래혁신기술 공공 실증사업의 기획·평가·사업규모 자문·심의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시는 혁신기술에 관한 정보와 인적 네트워크의 공유가 가능한 소규모 회의, 간담회 등을 수시로 운영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서울혁신성장위원회는 서울이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테스트베드가 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미래성장 동력을 육성하기 위한 민관 거버넌스의 첫걸음"이라며 "새로운 융합의 장을 열고 창조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이 움터 나갈 수 있는 혁신 생태계의 구심점으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기에 처한 우리 경제를 위해 큰 돌파구가 필요하다. 여러 방안이 있지만 혁신성장이 그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이 자리에는 반도체, 핀테크 기술 등 여러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쌓은 분들이 많이 있다. 여러분들이 어려움을 극복·돌파하고 서울의 활력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진 회장은 "무슨 역할을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되기도 한다"며 "위원장까지 하라고 하니 부담감이 크다. 서울 시민으로서 할일이 주어졌으니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yoonseul@newsis.com

섹션별 기사
서울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