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日방문 무기한 연기
"역사 고통 함께 분담"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와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한일관계의 급격한 악화에 따라, 경기 고양시가 일본군 근로정신대 피해자의 고통을 나누는 차원에서 공무원의 일본 공식방문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고양시는 오는 9월과 11월 예정돼 있던 네 차례의 일본 연수 및 기관방문을 취소하는 한편, 자매결연도시인 일본 하코다테시에도 공무원 파견을 연기하겠다는 서한을 보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최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일본 정부가 반도체 제조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을 막고 대한민국을 화이트국가에서의 제외를 추진하는 등 강력한 수출규제를 실시함에 따른 시 차원의 대응 조치다. 이재준 시장은 “최근 양국의 외교 갈등이 극대화되고 국민 정서가 악화된 상황에서, 예정된 공무원 연수 및 파견을 강행하기보다는 잠정 연기 후 추이를 지켜보며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은 아직도 씻을 수 없는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으며 배상판결에 따른 국가 간 갈등마저 불거지는 현실로, 시 차원에서 역사 바로 세우기에 적극 동참해 여전히 진행 중인 역사의 고통을 함께 분담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2월 친일작곡가가 만든 ‘고양시의 노래’ 사용을 전격 중단했으며, 일제강점기 당시의 독립운동가를 주제로 한 3.1운동 100주년 항일음악회 개최, 시립도서관 내 친일인명사전 추가 비치 등 올바른 역사 정립을 위한 강력한 시책을 전개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