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 1 / 0
    image

오늘의 헤드라인

美정찰기 2대 또 식별…北미사일 동향 감시  동창리 발사장 재건활동 관련 있는듯…'北 압박 위해 의도적 노출' 추정 하루에만 미군 전자 정찰기가 2대가 식별됐다. 최근 이 같은 움직임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추세다. 북한의 추가 무력 도발을 염두에 둔 감시 정찰로 보인다. 6일 군용기 비행을 모니터링하는 사이트 '에어크래프트스폿'(AircraftSpots)에 따르면 이날 오전 RC-135S 코브라볼(콜사인 타미09) 1대가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에서 동해를 향해 비행했다. 코브라볼은 정밀 레이더와 광학측정 장비 등을 갖춰, 원거리에서도 탄도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하고 미사일 궤적 등을 추적한다. 이날 오후에는 RC-135V 리벳조인트(콜사인 토라24) 1대가 서울·경기 등 수도권 3만ft(9.1㎞) 상공에서 확인됐다. 리벳조인트는 신호정보(SIGINT·시긴트)를 전문적으로 수집 및 분석하는 정찰기다. 한반도 전역의 통신·신호를 감청하고 발신지 추적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나 무력도발 동향을 파악하는 임무 등을 맡고 있다. 이들 정찰기는 계획에 따라 주기적으로 한반도를 정찰하고 있다. 다만 북한의 군사 동향에 따라 정찰기가 추가 투입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북한 해안포 사격 및 초대형 방사포 발사 이후 1~2일 간격으로 움직임이 식별되고 있다. 이를 두고 미군이 의도적으로 ADS-B 위치발신장치를 켜서 정찰 사실을 노출시키면서 북한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이번 정찰은 북한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활동이 포착된 가운데 이뤄져 관심이 쏠린다. 미국 CNN에 따르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엔진 시험 재개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포착됐다. 엔진 실험장 인근에 대형 선적컨테이너가 놓여 있는 등 새로운 활동이 이뤄지고 있는 모습이 위성 사진으로 확인됐다. 우리 군 당국도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군은 최근 북한의 군사적 움직임이 증대된 것으로 파악하고 면밀하게 감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관련 시설을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하에 정찰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달 안에 초대형방사포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그 이상의 사거리를 가진 미사일 등으로 추가 도발을 할 가능성을 제기한다. 북미도 비핵화 협상 시한인 연말이 다가오면서 더욱 강하게 말을 주고 받는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 중인 런던에서 "우리가 군사력을 사용할 필요가 없길 바라지만 그래야 한다면 (북한에)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해서는 '로켓맨'이라고 불렀다. 이에 박정천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은 지난 4일 담화를 내고 "무력 사용은 미국만의 특권은 아니다"며 "미국이 우리를 상대로 무력을 사용한다면 우리 역시 신속한 상응행동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전날인 5일 밤 "며칠 전 나토 수뇌자회의 기간에 다시 등장한 대조선 무력 사용이라는 표현은 국제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며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부상은 "조선인민군은 이에 대해 즉시 자기의 격한 입장을 밝혔다"며 "우리 외무성 역시 최대로 예민한 시기 부적절하게 내뱉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불쾌감을 자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로켓맨' 발언을 꼬집듯,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늙다리의 망령'이라고 깎아내리기도 했다. 다만 북미가 얼마 남지 않은 시한을 두고 힘겨루기를 강하게 하고 있지만, 정상 간 신뢰관계까지는 건드리지 않은 것으로 미뤄봤을 때 협상 가능성은 아직 남겨 놓은 것으로 보인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미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이 이달 중순께 한국을 방문할 예정으로 알려져, 방한 기간 북측과 의미있는 접촉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린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