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한-필리핀 정상회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04 18:54:13
  • 1 / 76
    image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공동언론발표'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4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한-필리핀 정상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2018.06.04. photo1006@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남북교류 활성화 실효성 있는 방안 준비"  [뉴시스 포럼]김정렬 국토부 차관 "유엔 제재와 연계돼 세심한 접근 필요"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은 19일 남북 간 교류 협력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준비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뉴시스 포럼-통일경제, 기회와 도전' 축사를 통해 "남북 간 교류 협력은 유엔의 제재 및 국제 상황이 연계돼 있는 만큼 세심하고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나친 기대는 금물"이라며 "실질적으로 어떻게 하면 남북이 서로 도움이 되고 경제 협력을 이룰 수 있을 지 고민과 성찰이 필요한 시점이다. 정부는 오늘 포럼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참고해 남북 교류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지난 4월27일 남북 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 고위급 회담, 북미 회담 등 평화와 화해의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다"며 "하지만 지난 70년 간 긴 세월이 담긴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이질성 등을 하루 아침에 극복하는 게 쉽지만은 않다. 독일 통일 사례에서 좋은 교훈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어 "먼저 도로, 교통 인프라를 이어줄 가교를 마련해야 하는 것은 판문점 회담에서 밝혀졌다"며 "정부와 민간이 한마음 한뜻으로 새로운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의미있는 성과 도출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6월1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이런 사실을 당연한 전제로 여기고 앞으로 도로, 철도 각 분야에 있어 분과협의회를 구성하고 실무 협의회 차원에서 2개월에 1번은 정례 회의가 개최되지 않을까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이러한 실무 회의는 남북 간 공동 연구 조사 등이 추진돼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민간에서도 이와 관련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전담 팀을 꾸려 연구하고 공동포럼을 여는 등 다양한 모습"이라며 "남북 간 평화와 번영이 촉진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dazzling@newsis.com csy625@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