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檢, '국정원 댓글' 관련 어버이연합 추선희 자택 압색

국가정보원 관련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이 20일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의 거주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어 오후에 추 전 사무총장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국가정보원 블랙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추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거주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오후 4시에는 추 전 총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추 전 사무총장 주거지 압수수색은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운영과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활동 등에 대한 수사를 위해 진행되고 있다. 앞서 지난 18일 검찰에 출석한 배우 문성근씨는 "SNS 등에서 내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다양한 공격, 또는 어버이연합에게 돈을 지불하면서 규탄 시위 등을 하라는 (국정원의) 지시가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검찰은 국정원이 박원순 시장에 대한 사찰 및 비판과 문성근씨에 대한 악성 비판 활동 등을 전개하는데 어버이연합을 활용한 게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추 전 사무총장의 주거지에서 휴대폰과 하드디스크, 서류 등 어버이연합이 국정원의 '별동대'로 활동한 증거를 확보하려는 중이다. 검찰은 추 전 사무총장을 상대로 국정원의 국고지원 여부와 지원된 자금의 사용처 등을 캐물을 예정이다. 또 어버이연합의 각종 시위와 온라인 댓글활동이 국정원과 연관이 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또 검찰은 내일 오후 2시 이종명 국정원 전 3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 전 차장은 국정원이 댓글부대 활동을 벌이는데 핵심라인에 있던 인물이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정점으로 이종명 전 차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이 각각 책임자로 활동하는 구조였다. 검찰은 이 전 차장에 대해서도 국고손실, 횡령 등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 전 차장은 국정원 심리전단 사이버팀 활동과 관련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민 전 단장과 함께 기소됐던 인물이다. 이 전 차장은 재판에서 민 전 단장과 함께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자격정지 2년6개월을 받았다. 검찰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원세훈 전 원장을 비롯한 국정원 전현직 간부 11명을 고소한 사건을 공안2부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 pyo000@newsis.com

섹션별 기사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보건
복지
교육
노동
환경/날씨

많이 본 뉴스

피플

"아시안투어는 스타 배출 등용문…
 한국인 멤버 늘어나길"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