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손흥민, UCL 16강 토트넘 대표로 포스터 등장

잉글랜드 토트넘 핫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이 팀의 간판 주자로 세계적인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블리처리포트는 12일(한국시간)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팀 간판스타들을 모델로 내세운 이미지를 공개했다. 블리처리포트가 자체 제작한 이미지에는 16강에 오른 팀 대표 선수 1명씩이 모델로 등장하는데, 토트넘에서는 손흥민이 뽑혔다.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 등을 제치고 손흥민을 토트넘 선수 중 첫 손에 꼽은 것이다. 함께 사진 속 모델이 된 다른 팀 선수들의 면면을 보면 손흥민의 위상을 쉽게 실감할 수 있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는 리오넬 메시가, 유벤투스(이탈리아)에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면에 나섰다. 리버풀은 모하메드 살라, 맨체스터 시티(이상 잉글랜드)는 케빈 데 브라이너, 파리 생제르망(프랑스)은 킬리안 음바페,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세르히오 라모스가 등장한다. 아시아인은 손흥민 뿐이다. 토트넘은 이날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1-3으로 패했지만 조 2위를 확보, 토너먼트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교체로 등장해 25분을 뛰었다. 조별리그 1위팀과 2위팀이 격돌하는 16강의 추첨은 16일 진행된다. 규정상 조별리그 같은 조에서 상대했던 팀과 같은 리그 소속팀끼리는 맞대결을 펼칠 수 없다. 토트넘은 파리생제르망, 유벤투스, FC바르셀로나, RB라이프치히(독일), 발렌시아(스페인) 중 한 팀과 8강 진출을 겨룬다. 발렌시아와 붙을 경우 이강인과의 첫 맞대결도 가능하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