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보스턴 '디펜딩 챔프' 휴스턴 꺾고 WS 진출

보스턴 레드삭스가 '디펜딩 챔피언'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물리치고 5년 만에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았다. 보스턴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2018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선승제) 5차전에서 4-1로 승리했다.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2-7로 패배했던 보스턴은 2차전에서 승리한 뒤 적지에서 열린 3~5차전을 내리 이겼다. 4승 1패로 시리즈를 가져간 보스턴은 2013년 이후 5년 만에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보스턴은 2013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4승 2패로 물리치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월드시리즈에 선착한 보스턴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승자와 월드시리즈에서 맞붙는다.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는 LA 다저스가 밀워키 브루어스에 3승 2패로 앞서있다.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의 감격을 누렸던 휴스턴은 홈에서 3연패를 당하며 쓸쓸하게 가을야구 무대에서 퇴장했다. 보스턴 선발 데이비드 프라이스는 6이닝 동안 3피안타 무실점으로 쾌투를 선보였다. 삼진 9개를 잡는 동안 볼넷을 하나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투구였다. 2008년 빅리그 무대를 밟은 프라이스는 데뷔 10년 만에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선발승을 거뒀다. 리그 최정상급 좌완 투수인 프라이스는 포스트시즌 무대에서는 유독 약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포스트시즌 통산 11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9패만을 떠안았다. 구원승으로만 2승을 기록 중이었다.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에서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던 휴스턴 선발 투수 저스틴 벌랜더는 이날 경기에서는 6이닝 7피안타(2홈런) 4실점으로 무너졌다. 보스턴은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J.D.마르티네스가 좌월 솔로포를 쏘아올려 선취점을 뽑았다. 프라이스의 호투로 리드를 지킨 보스턴은 6회초 미치 모어랜드의 2루타와 이안 킨슬러의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라파엘 데버스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3점짜리 홈런을 작렬해 4-0으로 달아났다. 7회말 마윈 곤살레스에 솔로 홈런을 얻어맞아 1-4로 쫓긴 보스턴은 곧바로 네이선 이발디를 투입했다. 이발디는 1⅓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보스턴은 9회말 등판한 마무리 투수 크레이그 킴브럴이 1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그대로 승리했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