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여자컬링, 미국 쳐내고 5연승…4강 진출 확정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미국을 넘어 파죽의 5연승을 질주하며 4강 진출을 가장 먼저 확정했다.대표팀은 20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7차전 미국과 경기에서 9-6으로 승리했다. 스킵 김은정(28)을 중심으로 서드 김경애(24), 세컨드 김선영(25), 리드 김초희(22)가 출전했다. 김영미(27)는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랭킹 8위 한국은 전날 무패의 스웨덴(7-6)에 일격을 가한 상승세를 이어 랭킹 7위 미국도 제압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랭킹 톱5 중 무려 4팀을 무릎 꿇렸다. 한국보다 랭킹이 높은 팀 중 5개 팀을 꺾었다. 예선전적 6승1패가 된 한국은 1위를 지켰다. 하위 6개팀이 4패 이상을 안으며 한국은 예선 2경기를 남기고 4강에 선착하게 됐다. 4엔드까지 2-3으로 끌려가던 한국은 5엔드 선공의 다소 불리한 상황에서 김은정이 더블 테이크 아웃에 성공하며 대량 득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미국은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 중앙에 놓는 데 실패했다. 한국은 스틸은 물론 순식간에 4점을 추가하며 전세를 뒤집었다. 1점씩을 주고받으며 8엔드 미국이 2점을 추가하며 7-6으로 따라 붙었지만 9엔드에서 완벽한 드로샷으로 2점을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3점차 여유를 두고 마지막 10엔드에서 하우스 중앙을 점령하며 실점을 최소화하는 전략을 펼친 한국은 1개의 스톤을 남겨두고 미국의 악수를 이끌어냈다. 21일 러시아 출신 선수(OAR), 덴마크전을 남겨 두고 있는 한국은 준결승을 앞두고 가벼운 마음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게 됐다. ohjt@newsis.com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