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문재인, 10대 공약서 위안부·사드 부분 '수정'

이재우 기자  |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17 17:38:43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이정선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오후 경기 수원역 광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04.17. ppljs@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재협상 등을 통해 국민적 동의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인정할 수 있는 수준의 합의를 도출한다는 문구를 10대 공약에서 넣었다가 최종본에서 제외했다.

문 후보는 대신 위안부 등 역사 문제에 대해 원칙적으로 대응한다고 공약했다. 문 후보 측은 문 후보 원칙이 위안부 합의 재협상인 만큼 공약이 후퇴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문 후보 측이 지난 13일 언론에 배포한 10대 공약을 보면 4순위 국방 공약 중 한일관계 분야 공약에 이같은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하지만 1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문 후보의 10대 공약에는 이 문구가 빠졌다. 대신 위안부 등 역사 문제에 대해 원칙적으로 대응한다는 문구가 담겼다.

문 후보 측은 문 후보 원칙이 위안부 합의 재협상인 만큼 공약이 후퇴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문 후보 측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10대 공약 문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세부 사항을 적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돼 제외한 것이다. 입장의 변화는 없다"며 "문 후보는 위안부 협상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밝힌 바 있다. 원칙적으로 대응한다는 내용이 전자의 내용을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주 발표할 전체 공약집에 해당 내용을 포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0대 공약 최종본에서는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은 국익차원의 효용성 검토 후 재연장 여부를 결정한다는 한일관계 분야 문구도 빠졌다. 대신 북한 핵문제 해결 등 한반도 문제 관련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다는 문구가 삽입됐다.

또 국방공약 중 한미관계 분야 공약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대한 국회 비준 동의 추진 문구도 빠졌다. 대신 다원적 전략동맹으로서 글로벌 차원의 협력을 확대한다는 문구가 들어갔다. 이밖에 국가안보의 제1위해요소인 방위산업 비리 척결이라는 국방 분야 목표도 삭제됐다.

이를 두고 최근 사드 배치 불가피성을 강조해온 문 후보의 우클릭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문 후보는 지난 주말 10대 공약 중 안보분야 공약을 대거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 홍 대변인은 "문 후보의 기조에 변화는 없다"며 "최종 공약집에 해당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촛불로 처음 완성된 혁명…
文 잘못하면 다시"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