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제보 조작' 이준서 구속···檢, 국민의당 지도부 '타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2 02:32:2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대선 제보 조작 사건으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12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을 나와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7.07.12. scchoo@newsis.com
법원 "범죄사실 소명···증거 인멸 및 도망 염려"
이유미씨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
국민의당 지도부 겨냥 검찰 수사 탄력 전망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 주요 피의자로 꼽히는 이준서(39) 전 최고위원이 12일 새벽 구속됐다.

 이 전 최고위원은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38·구속)씨가 문재인 대통령 아들 특혜 입사 허위 제보 자료를 만들도록 압박하거나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최고위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서울남부지법 박성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시35분께 영장 발부 결정을 내리며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 및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사유를 밝혔다.

 오전 2시께 서울남부지검 앞에 모습을 드러낸 이 전 최고위원은 "법원의 판단을 받아들이는가" "제보사실이 허위인 줄 몰랐나" "확정적 고의 인정하는지" "영장심사 전 국민의당과 접촉있었는지" "억울한 점 없는지" 등 쏟아지는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 서울 남부구치소로 향했다.

 법원은 이유미씨의 남동생 이모(37)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대선 제보 조작 사건으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12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을 나와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7.07.12. scchoo@newsis.com
박 부장판사는 "피의자의  가담 경위 및 정도, 수사 과정에서의 태도 등에 비추어  보면 증거 인멸이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남동생 이씨는 자신이 문 대통령 아들의 과거 파슨스 스쿨 동료인 것처럼 행세해 이유미씨가 허위자료를 만드는 데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지난 9일 "혐의가 인정되고 사안이 중요하다"면서 공직선거법(허위사실 공표) 위반 혐의로 이 전 최고위원과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었다.

 검찰 관계자는 "조작된 제보자료가 만들어지고 발표가 되기까지 (수사를 통해) 전체적으로 봤을 때 이 전 최고위원의 책임도 이씨 못지 않게 중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이 제보 조작의 미필적 고의를 넘어 확정적 고의까지 있음을 암시하는 대목이었다.

 이 전 최고위원이 결국 구속되면서 이유미씨의 단독 범행임을 강력 주장하던 국민의당 지도부를 향한 검찰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날 오전 9시55분께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한 이 전 최고위원은 "검찰의 영장 청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좀 당혹스럽다"며 "이해가 안 간다. 나름대로 검증에 최선을 다했지만 한계가 있었기에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대선 제보 조작 사건으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12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을 나와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7.07.12. scchoo@newsis.com
이 전 최고위원은 "심사에서 제가 이유미씨가 제보를 조작한 사실을 몰랐다는 것에 대해 집중적으로 얘기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유미씨는 "문재인 후보가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에 개입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라는 내용의 취업 특혜 의혹 제보를 조작한 혐의로 지난달 29일 구속됐다.

 검찰은 이유미씨 구속 나흘 뒤인 지난 3일부터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이던 김성호(55) 전 의원과 부단장 김인원(54) 변호사 등 윗선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이번 주 중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았던 이용주(49) 의원 등 지도부 소환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jmstal0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