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최종구 "론스타 '먹튀 방조', 당시로선 최선의 판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6:49: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금융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최종구 후보자가 의원 질의를 들으며 입술을 깨물고 있다. 2017.07.1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금융위 상임위원 재직 당시 론스타를 금융자본으로 인정해 '먹튀'를 방조했다는 비판에 대해 "그 당시로선 최선의 판단이었다"고 강조했다.

최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당시 론스타에 대한 판단이 옳았냐고 보느냐"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최 후보자는 "(당시) 금감원의 보고를 판단으로 그떄까지 취합한 자료를 기초로 해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금이라면 어떻게 판단하겠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지금도 그 때 상황이라면 그렇게 판단하겠다"고 단언했다.

심 의원은 "ISD 소송비용까지 국민 세금으로 8조 원의 사회적 비용을 지불하고 얻은 게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최 후보자는 "앞으로 그런 사례가 안생겨야 하는데 그렇게 하려면 금융기관이 부실화될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대답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