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김종진 청장, 문화재 정책 틀 제시···공적으로 원칙대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31 14:34:0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동립 기자 = “무형문화유산의 전승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기반을 다지고 전통문화 창달과 산업화의 원천자원으로 가꿔 나가겠다.”

김종진(61) 신임 문화재청장이 문화재 정책방향을 내비쳤다.

 29일 임명장을 받은 김 청장은 31일 “여러 과제와 현안들에 대해서는 관계 전문가 자문과 해당 자치단체 및 유관기관과의 소통·협의 등을 통해 합리적인 방향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원론을 밝혔다. 건축물·전적·서적·고문서·회화·조각·공예품 등 유형문화재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무형문화재는 인형극·가면극·제례악·연례악·대취타·가곡·가사·시조영창·산조·농악·잡가·민요·무악·범패·의식무·정재무·탈춤·바라춤·승무·도자공예·마미공예·금속공예·화각공예·장신공예·나전칠공예·제지공예·목공예·건축공예·피혁공예·지물공예·직물공예·염색공예·옥석공예·자수공예·악기공예·초고공예·태권도·검술 따위다.

무형 ‘아리랑’을 유형 ‘훈민정음’보다 중시하겠다는 뜻으로 읽힐 수도 있다. 과거 문화재청 무형문화재과장으로 현장을 파악했고, 한국문화재보호재단 이사장을 지냈다는 김 청장의 이력도 무형문화재 쪽으로 기운다. 한국문화재보호재단의 제1사업은 공연·전시 등 무형문화재 활동 지원과 진흥이다. 국립무형유산원 강경환 원장을 문화재청 기획조정관으로 발령한 것에서도 김 청장의 의중이 드러났다는 평이다.  

associate_pic
그러나 문화재청장이 편가르기를 할 리 없다는 것 또한 상식이다. 김 청장은 “반구대 암각화 보존대책과 설악산 천연보호구역 내 케이블카 설치,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인증서 분실, 덕종어보의 재제작품에 대한 일부 이견” 등을 지적하면서 “문화재를 좀 더 세심하게 연구하고 보존·관리하라는 격려와 질책으로 알고 마음을 새롭게 하고자 한다”고 다짐했다. 대통령의 가야문화권 연구·복원 추진의지를 “국정과제”로 수용, 보존관리와 보존복원에 착수하기도 했다. 가야 유적 조사와 연구는 유형문화재 쪽이다.

김종진 청장은 “전문성에 기반한 행정”, “가치 행정”을 언급하며 문화재청 맨파워에 자부심도 드러냈다. 지역별 문화재 보존파와 개발파의 갈등에 대해서도 “조화”, “이해”, “공감”이라는 기본을 강조했다. 사견을 전제한 발언은 하지 않았다.

rea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