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박춘란 "사립유치원 불법휴업 엄정대응···범부처 협력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4 11:42:4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박춘란(오른쪽) 교육부 차관이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립유치원 휴업관련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09.14. kkssmm99@newsis.com
교육부, 사립유치원 휴업 관련 대책 회의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교육부가 사립유치원 불법휴업에 대해 엄정대응 의지를 밝히고, 사립유치원 휴업에 대비해 관계부처와 시·도 교육청, 지자체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춘란 교육부차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시·도 교육청과 복지부, 여가부, 경기도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립유치원 휴업 관련 대책 회의를 열었다.

 우선 박 차관은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예고한 휴업은 불법이며 유아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학부모의 불편을 초래하는 휴업을 강행할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정부가 엄정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도 교육청에 사립유치원의 휴업 철회를 요구하는 시정명령과 휴업 강행을 대비한 행·재정적 조치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차관은 사립유치원의 휴업에 따른 맞벌이 가정 등 학부모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도 교육청과 복지부, 여가부(시·도청) 간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사립유치원이 예고한 1차 휴업(18일)뿐 아니라 추석연휴 직전 2차 휴업(25~29일)이 강행될 경우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서는 범정부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도 교육청은 현재 공립유치원, 유아교육진흥원 등을 통해 돌봄이 필요한 유아를 수용할 계획이지만 만약의 수요를 대비해 지자체 국공립 어린이집과 여성가족부 아이 돌봄서비스 등을 활용하기로 했다.

 복지부와 여가부는 시·도 교육청과 협의해 돌봄이 필요한 지역을 파악한 후 지역별 협의를 거쳐 학부모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박 차관은 "사립유치원의 임시휴업이 불법임을 당사자들이 깨닫고 교육현장으로 돌아가길 바란다"며 "정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유아가 최대한 보호받고 학부모가 불안해하지 않도록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사회 핫 뉴스

피플

"아시안투어는 스타 배출 등용문…
 한국인 멤버 늘어나길"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