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가상화폐' 빗썸 회원정보 3만건 유출 수사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6 10:27:11
associate_pic
검찰, 범행자 접속경로 및 IP주소 추적
"북한 해커 가담 가능성 등 다양 수사"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가상화폐 거래사이트 '빗썸'의 해킹으로 회원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북한 소행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빗썸 등 비트코인 중개업체 해킹 범행에 이용된 IP 주소 등을 추적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빗썸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8종을 거래할 수 있는 세계적 규모의 가상화폐 거래소다.

 검찰에 따르면 해커들은 빗썸 직원 이메일을 해킹해 고객 정보 약 3만 건을 유출했다. 이들은 빗썸이 직원 채용을 수시로 하는 점을 악용해 입사지원서에 악성 코드를 첨부하는 방식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가 무역제재 강화 등으로 자금줄이 막힌 북한의 표적이 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미국 보안업체 파이어아이의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올 들어 한국의 가상화폐 사이트 3곳을 상대로 해킹을 시도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해커에 대해 특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