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당 "MBC 최승호 신임사장 내정, 긴급구제로 이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07 20:17:5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승호 뉴스타파 PD가 7일 오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에서 MBC 신임 사장에 선임됐다.  1986년 MBC PD로 입사한 최 신임 사장은'경찰청 사람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MBC스페셜' '3김 시대'를 거쳤고, 1995년 'PD 수첩'에 합류했다. 2005년 11월부터 2006년 1월까지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조작을 추적한 방송을 내보내 그해 한국방송프로듀서상 올해의 프로듀서상을 받았다. 최 신임 사장은 2010년 '170일 파업' 당시 해고됐다. 이후 고등법원에서 '해고 무효' 판결을 받았지만, 아직 대법원 선고가 확정되지 않아 이날까지도 '해직 PD' 신분이었다. 해고 이후에는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를 만들었고, '자백'(2016) '공범자들'(2017) 등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연출하기도 했다. 사진은 지난 9월 26일 국정원의 '방송사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최승호 신임 사장의 모습. 2017.12.07.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국민의당이 7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가 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 뉴스타파 PD를 내정한 것에 대해 "방송법 개정이 된 이후에 MBC 최승호 사장 내정자는 재신임의 평가를 받아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긴급 구제조치 차원으로 이해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전임 사장의 부당노동행위 등으로 MBC노조가 장기간 파업을 하고 있는 문제를 긴급하게 해소하기 위한 차원으로 이해한다"며 "일부에서는 방송계 '코드인사' 아닌가 하는 비판의 목소리도 들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에 제출된 방송법 개정을 통해서 MBC 사장을 선임하는 절차를 따라 임명되는 것이 옳은 방법"이라며 "민주당은 야당시절에 제출한 '방송법’ 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이 방송법' 개정에 나서지 않고 차일피일 미룬다면 문재인 정부 또한 전임 박근혜 정부처럼 방송을 장악하려 한다는 비판을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며 "신임 MBC 최승호 내정자도 시급하게 MBC 정상화에 힘써 달라"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