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가상화폐 버블 터질라…아시아 국가들 줄줄이 규제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4 14:58:00
associate_pic
인도네시아 중앙은, 가상화폐 소유 판매 거래 자제 권고
말레이시아, 거래소 은행계좌 동결 및 이용자 세무조사
베트남, 가상화폐 사용금지...위반시 벌금 부과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가상화폐 광풍은 우리나라 만의 걱정은 아니다. 새해 들어서도 가상화폐 시장의 과열 양상이 지속되면서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도박에 가까운 투기 행태와 이에 따른 투자자 피해에 대한 고민이 큰 상황이다.

지난해 중국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한 데 이어 최근에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잇따라 규제 카드를 거내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모든 당사자들에게 가상화폐의 소유, 판매, 거래를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인도네시아은행은 앞서 금융 기술회사들이 가상화폐를 거래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데 이어 이번에는 거래소를 통한 개인들의 거래도 사실상 차단했다.

인도네시아은행은 "가상화폐를 소유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며 본질적으로는 투기적이다. 가상화폐는 자산 거품을 일으키기 쉽고 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에 활용될 수도 있다.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영향을 미치고 대중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말레이시아는 세무 당국이 칼날을 빼 들었다.

현지 매체 말레이메일 온라인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내국세 수입국(IRB·Inland Revenue Board)은 최근 자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루노'의 은행 계좌를 동결하고 이용자들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루노는 현재 세무 당국이 거래 내역 등 모든 말레이시아 사용자들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투자자들은 아직까지 거래소를 통한 현금 입출금을 하지 못하고 있다.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각기 다른 사정에 따라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감을 표시하고 있다.

다른나라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송금하는 돈이 많은 필리핀의 경우 국내로 가상화폐가 흘러들어와 투기 수단으로 활용되는 것이 고민이다.

필리핀중앙은행은 지난달 13일 당국자를 통해 "가상화폐는 통화가 아니기 때문에 가치를 보증하지 않는다"며 "송금 용도 이외의 목적으로 사용하지 말고 투자하지 말라"고 요청했다.

실제 거래에서 비트코인을 받는 상점들이 빠르게 늘고 있는 베트남은 가상화폐 사용을 금지했다.

베트남중앙은행과 공안(경찰)은 이달 초 가상화폐의 가상화폐 사용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단속을 통해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