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적도 아군도 없는 시리아 내전…터키 vs 쿠르드·정부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21 09:44:38
associate_pic
【하사=AP/뉴시스】터키군이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 소탕을 위해 23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국경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1.24.
러·이란 지지받는 시리아 정부, 美가 지원하는 쿠르드와 협력
시리아 정부·쿠르드, 美의 나토 동맹인 터키와 충돌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시리아 정부가 터키 공격을 받고 있는 북부의 쿠르드 반군을 지원해 터키와 충돌하면서 시리아 내전이 영원한 적도 아군도 없는 싸움판으로 빠져들고 있다.

 러시아와 이란 지지를 받으며 미국과 대립해 온 시리아 정부가 미국이 지원하는 쿠르드 반군과 손잡고 미국의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인 터키와 대립하는 전례없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터키군은 20일(현지시간) 시리아 친정부 부대가 쿠르드 민병대 지원을 위해 시리아 북부 아프린에 진입하자 곧바로 포격을 가했다고 미들이스트아이, 알자지라 등이 보도했다.

 터키는 쿠르드 민병대 시리아민주대(SDF)가 아프린 일대에 자치구역 조성을 추진하며 자국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지난달 20일부터 한 달 넘게 쿠르드족 소탕을 위한 군사 작전을 진행 중이다.
 
 터키는 SDF가 시리아의 쿠르드 세력인 민주동맹당(PYD)·인민수비대(YPG)로 구성됐고, PYD·YPG는 자국이 테러 세력으로 간주하는 쿠르드노동자당(PKK)과 연계돼 있다고 본다.

 SDF는 지난해 미국이 이끄는 국제연합군과 협력해 시리아 북부의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격퇴했다. 미국은 SDF에 무기와 훈련 장비를 지원하며 이 단체의 대 IS 지상전을 적극 지원했다.

 미국은 대테러전 파트너인 SDF와 나토 동맹인 터키가 부딪히자 테러 격퇴 작전을 지원할 뿐이라며, 터키에 자제를 촉구했다. 하지만 미국의 쿠르드 지원에 오래 전부터 불만을 품고 있던 터키는 미국의 애매모호한 입장을 비난하며 국방을 이유로 아프린 공격을 강행했다.
associate_pic
【온쿠피나르=AP/뉴시스】29일(현지시간) 터키와 시리아 접경인 온쿠피나르에서 터키 군용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2018.1.30.
터키의 아프린 작전이 장기화되자 시리아 정부까지 나섰다. 시리아 국영 SANA통신은 터키가 아프린을 '점거'하고 시리아의 주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정부가 '민중 부대'를 파견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아프린에 진입한 부대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지지하는 부대로 정부군 자체가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SDF는 정부가 시리아 영토와 국경 수호를 위한 대응에 나섰다고 강조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시리아 정부과 쿠르드 지도부가 휴전을 합의했다며, 시리아 정부는 아프린 방어를 이유로 쿠르드 반군이 자유롭게 정부 통제 영토를 이동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전했다.

 역내 최대 패권인 미국과 러시아는 사실상 현 상황에서 아무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양국 모두 서로의 파트너들에 자제를 촉구했지만 정작 현지의 군대들은 이들 열강을 무시하고 있다고 뉴스위크는 지적했다.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도 심화하고 있다. 미국이 IS 격퇴를 위해 구성한 국제연합군은 7일 '보복 공습' 차원에서 시리아 친정부 부대를 공격했는데 이 과정에서 러시아의 민간 용병들이 사망했다.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는 친정부 부대가 데이르에조르에서 SDF를 먼저 공격했다는 미국 측 주장을 부인하며, 미국이야말로 시리아에서 불장난을 하는 침략자라고 반발했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