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드루킹추천, 공정한 프로세스 결과 인사 배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7 08:31:56
민정비서관이 '부적합' 판단 설명 사과···"제 표현이 잘못"
"피추천인 스펙 안 떨어져···단지 총영사 자리에 적합치 않을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청와대 본관의 모습.(사진=뉴시스DB). 2017.05.10.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17일 대화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민주당원 김모(48)씨의 오사카 총영사 인사 협박과정에서 드러난 문재인 정부의 열린추천 인사시스템에 대한 지적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크게 문제될 게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열린 인사시스템으로서의 추천이 아닌 실패한 청탁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는 질문에 "그것이 결과로 나타난 것이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김경수 의원이 열린 추천을 한 것이고, 공정한 프로세스를 밟아 적합하지 않다고 판정을 내려서 (피추천인이) 배제가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인물을 김 의원이 열린추천에 따라 청와대에 전달했고, 인사수석실의 자체 검증을 통해 피추천인이 배제된 일련의 인사시스템은 건강하게 잘 작동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피추천인을 만났지만 인사문제에 있어 부적합하다는 생각에 특별한 조처를 취하지 않았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선 "부적합하다라고 표현한 것은 잘못됐다"며 "제가 상황을 잘못 파악한 가운데 나온 단어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인사의 적합성 여부 검증은 인사수석실 몫이지 민정비서관의 역할을 넘어선 것이라는 지적을 인정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던 인물에 대해선 "여러분도 포털사이트에 검색을 해보시라. 그 분의 학력·약력·활동 등 스펙상으로 부적합하거나 자격미달이라고 생각하는가"라며 "단지 (청와대는) 오사카 총영사 그 자리에 적합한지에 대해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드루킹과 같은 일반인의 추천으로 인사가 이뤄질 수 있는 청와대 차원의 '인재 풀' 보유 여부에 대해 "인사수석실에서 가능한 범위 안에서 열린추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