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軍 정찰위성 '425사업' 우선협상 업체 변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26 09:26:00
차순위인 KAI와 내달 3일부터 협상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17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2017' 개막식에 참석해 전시관에서 한국형 정찰위성 SAR 모형 앞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2017.10.17. (사진=청와대 제공)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군 정찰위성 사업의 우선협상대상 업체가 변경됐다.

  방위사업청은 25일 "425(군 정찰위성)사업 시제업체 선정 관련, 국방과학연구소(ADD)와 1순위 업체(LIG넥스원)간의 협상이 결렬돼 27일 해당업체에 공식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사청 관계자에 따르면 ADD와 우선협상대상 업체 간 기술적인 측면 등에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2순위 업체(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의 협상은 다음달 3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425사업은 약 1조원을 들여 고성능 영상 레이더(SAR) 탑재 위성 4기와 전자광학(EO)·적외선장비(IR) 탑재 위성 1기를 국내 연구 개발하는 사업이다. 사(SAR)와 이오(EO)의 영어발음을 따 '425'(사이오)로 부른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