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지원 "추경·특검 18일 처리합의는 5·18 무시하는 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5 09:14: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2018.04.23.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전날 여야 간 진행된 국회 정상화 합의와 관련해 "5·18에 추경을 통과시킨다는 합의는 5·18을 무시하는 반역사적인 처사로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15일 박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의원 사직서 가결 처리는 좋은 국회였고 추경과 특검법을 18일까지 처리하자는 합의는 나쁜 국회로 가는 길"이라며 이같이 평했다.

 박 의원은 "3일만에 추경을 통과시킨다는 것은 국회법도 절차도 무시하고 국민 혈세를 심의도 하지 말자는 초법적인 합의"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평화당은 21일 특검·추경 동시 처리를 제시해 국회 모든 구성원이 합의할 수 있는 최대공약수를 만들고 본회의장에 들어갔다"며 "평화당의 본회의장 출석으로 정족수가 성립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본회의에 출석하는 계기를 제공했음에도 더불어민주당은 평화당을 기만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를 정상화시키는 합의는 좋은 합의지만 눈앞의 이익 때문에 신의를 그르치는 또다른 합의는 국회를 망치는 원칙없는 야합"이라며 "다당제 하에서 국민을 기준으로 세우고 가지 않으면 앞으로도 거대 두 양당의 독단과 야합이 더욱 비일비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이런 모습은 집권 여당의 기본 자격도 없는 것임을 거듭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