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김동연 "외환정책 투명성, 시장 역량 맞춰 단계적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07:40:55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 개최…"추경 통과 즉시 예산 집행토록"
"예산 집행 때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만들 수 있도록 집행해 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05.17.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경원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외환정책 투명성은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게 제고하되 시장 역량에 맞춰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외환시장 안정조치 공개가 기본적으로 가야하는 방향임은 맞다. 경제성숙도를 고려할 때 내역 공개도 진지하게 논의할 때"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어떤 결정이 이뤄지더라도 환율은 시장에서 결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급격한 쏠림이 있을 때 시장 안정조치를 실시한다는 기존 원칙을 변함없이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 관련해서도 한마디 했다. 김 부총리는 "오늘 새벽까지 (국회에서) 예산 심의를 했다"며 "추경 통과 즉시 예산을 집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혁신성장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김 부총리는 "산업 업종별 여건을 분석해서 맞춤형 혁신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일자리 창출 방안은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력 산업 경쟁력 강화, 미래 먹거리 창출에 박차를 가하고 핵심 규제를 없애도록 하겠다"며 "혁신성장의 모든 부분, 규제 혁신을 포함한 새로운 일자리 수요 창출 방안에 집중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예산집행률과 관련, "집행률이 낮을 것으로 보이는 것은 청년 중소기업 사업으로 전환해 달라"며 "예산 집행에서 집행 방법과 시기에 있어서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만들 수 있도록 집행해 달라"고 덧붙였다.

 kimk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