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환추스바오 "한미군사훈련 중단,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 열어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3 10:14:00
associate_pic
【싱가포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을 마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6.12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관영 언론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면서 만약 한미가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한다면 한반도 정세는 더 큰 진전을 거둘 것이라고 주장했다.

 12일 환추스바오는 사설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워 게임(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도 열어 놓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언론은 또 "미국이 한국과의 연합훈련을 중단한다면 ‘동시중단(북한의 핵미사일 발사와 한미 대규모 군사훈련 동시 중단 )' 제안이 실현될 것이고, 이런 국면은 투 트랙 구상(쌍궤병진; 북핵 폐기와 평화협정 동시 추진이란 의미)'도 추진하게 되며 결국 한반도 역사의 새 페이지가 열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군이 한반도 지역에서의 군사적 개입을 줄이고, 최종적으로 철군한다면 한반도는 냉전의 잔재와 그림자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며 안정적인 방향으로 발전하게 되고, 전 지역이 이로부터 혜택을 받게 된다"고 강조했다.

 언론은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미 여론은 북한이 달성한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지만 향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막는 장애요소는 대부분 한국과 미국 또는 일본이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언론은 "트럼트와 김정은은 분명 역사를 창조하는 기회에 직면해 있다"면서 "만약 트럼프가 비핵화 문제를 끝까지 추진하고, 김정은이 북한을 번영에로 이끌어 갈 수 있다면 이는 매우 위대한 일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환추스바오는 별도의 사설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한미간 양호한 상호작용이 시작됐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북미 양측이 오늘 만든 로드맵에 따라 나아가는 것은 양국의 이익에 더욱 부합할 것이고, 양국은 이로부터 더 많은 것을 얻게 된다"고 부연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