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당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해야…전화·서신 교환도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6 10:01:5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2018.06.26.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20일부터 예정된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앞으로 상봉행사 정례화를 비롯해 생사확인, 전화 및 서신 교환, 화상상봉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회 남북관계특별위원회 구성과 신속한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이러한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8월20일부터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 참석자 1차 추첨이 어제 있었다. 2015년 이후 3년만에 이뤄지는 이번 상봉에 5만7000명이 신청했다고한다"며 "최종적으로 100명에게만 상봉기회 주었고 경쟁률만 569대 1에 달한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번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문제들을 협의해가기로 한만큼 향후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와 생사확인, 화상상봉 등 후속 방안이 마련되길 바란다"며 "또 오늘부터 다음달 4일까지 동해선, 경의선 철도, 도로연결 등에 관한 실무자회의가 잇따라 열린다. 지난번대로 국회 남북관계 특위를 구성해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이행을 위해 초당적 지원을 추진하겠다. 그러기 위해서라도 국회가 하루빨리 정상화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도 "1985년도에 이산가족 상봉이 처음 시작돼 27번(대면 20번·화상 7번)의 상봉이 있었다"며 "이런 방식으로 해서 5만7000명 이산가족이 모두 상봉하려면 수백번의 행사를 해야한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정례화하고 상시화하고 면회소도 추가로 만들 필요가 있다. 또 전면적 생사확인, 전화 및 서신 교환, 화상상봉 등 다양하고 창의적인 만남방법을 개발하고 추진하겠다"고 보탰다.

 김 정책위의장은 6·25 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에 대해서도 "6·25 전사자 유해도 마지막 한 구까지 국가가 책임지고 발굴해야한다고 본다. 이것도 북한과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민주당은 이산가족들의 희망이 흩어지지 않도록 6·25 참전희생자들의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평화와 번영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이산가족 상봉과 유해 발굴을 위해 필요한 예산 지원 확보도 과감하게 만들어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