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기무사 계엄령 검토 논란에 음모론 제기..."與 적폐몰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9 10:34: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8.07.09.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유자비 홍지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국군 기무사령부(기무사)가 촛불집회 때 위수령·계엄령을 준비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에선 '음모론'이라고 규정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해당 의혹이 쿠데타 논란으로까지 번지자 한국당에선 즉각 진화에 나서며 문건 유출 경위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근혜 탄핵 울궈먹기에 나선 문재인 정권이 이제는 기무사 문건까지 들먹이며 적폐 몰이를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행은 "기무사 문건 어딜 보아도 정권을 탈취하겠다는 쿠데타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며 "민주당 주장대로 기무사 문건에 계엄령과 쿠데타 흔적이 있다면 이는 반드시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야 할 사안이지만, 그와 별개로 기무사의 은밀한 문건이 난데없이 한꺼번에 쏟아져나온 배경에 대해서도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어떤 경우든 계엄령과 쿠데타 흔적이 남아있다면 발본색원 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계엄령의 진상과 문건 유출 상황도 한 번에 밝혀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전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도 한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정보기관인 기무사의 경우 국방부 장관을 정책적으로 보조하는 기관이기 때문에 충분히 검토할 수 있다"며 "기무사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침소봉대식 쿠데타 음모론"이라고 일갈했다.

 김태흠 의원도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일부 의원이 지난해 3월 기무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앞두고 촛불집회 탄압을 위해 계엄과 위수령을 검토하고 친위쿠데타를 계획한 것처럼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기무사 와해 공작을 당장 중단하라"고 했다.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추상철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령부의 위수령 발령과 계엄선포를 검토했다는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기무사 개혁 작업에 나섰다. 8일 오후 경기 과천시 국군기무사령부에는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2018.07.08. scchoo@newsis.com
김 의원은 "이는 여당 대표가 거짓선동을 통해 기무사를 와해하려고 앞장서고 있는 꼴"이라며 "촛불집회 및 태극기집회 양 진영의 소요와 과격 행동에 대비한 것임에도 촛불집회만 탄압하기 위한 것처럼 호도하며 국민들을 선동했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도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국민을 선동해 국가기관을 무력화하는 데 정권이 앞장서고 있다"며 "계엄검토 선동으로 기무사를 흔들지 말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소요사태에 편승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계엄의 요건과 절차를 검토하는 것은 군 당국의 당연한 의무"라며 송영무 국방 장관을 겨냥해 "속히 기밀누설자를 잡아 목적을 규명하고 엄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jabiu@newsis.com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