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추신수, 48경기 연속 출루…현역 선수 최장 타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11 09:21: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출루의 달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48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현역 선수 최장 기록에 타이를 이뤘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1회초 첫 타석에서 2루수 땅볼에 그친 추신수는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초구 스트라이크를 흘려보낸 뒤 볼 4개를 골라냈다.

 지난 9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전날 보스턴전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을 취했고, 이날 선발 라인업에 복귀해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이미 추신수는 지난 9일 디트로이트전에서 1993년 훌리오 프랑코가 세운 종전 텍사스 구단 단일 시즌 최장 연속경기 출루 기록(46경기)을 갈아치웠다.

 추신수는 2001년 당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던 알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와 2015년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가 세운 현역 선수 최다 연속경기 출루 기록에 어깨를 나란히 했다.

 추신수는 2경기만 더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이어가면 베이브 루스가 1923년 달성한 50경기를 따라잡는다.

 역대 메이저리그 이 부문 최장 기록은 테드 윌리엄스가 보스턴 레드삭스 소속이던 1949년 7월 1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부터 9월 27일 워싱턴 내셔널스전까지 이어간 84경기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