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오늘 중간간부 인사…적폐수사·여성 약진 '주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13 06:00:00
'적폐 수사·재판' 중앙 2·3차장 유임 전망
검찰 안팎서 여성 검사 4차장 부임 주목
대검 인권부 신설, 강력부는 반부패부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법무부가 검찰 중간간부에 해당하는 고검 검사급 인사를 13일 발표한다. 지난달 19일 검사장급 인사 이후 약 1개월 만이다.

 이번 인사는 일부 조직 개편과 맞물려 이뤄지는 인사로 적폐 수사 검사 일부 유임, 여성 검사 중용 등이 점쳐진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명박·박근혜 정부 적폐 사건을 수사하고 관련 재판을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2·3차장검사는 유임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삼성 노조 와해 사건과 '양승태 대법원'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을 각각 수사 중이다.

 이는 사안의 연속성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연장 선상에서 주요 사건을 진행 중인 부장검사 다수도 자리를 지킬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보직 다수는 여성 검사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는 여성검사 비율 증가 및 역할 증대를 반영해 여성검사를 핵심·선호 보직에 발탁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서울중앙지검 4차장이 자리를 옮기고 그 자리에 여성 검사가 부임할지 주목하고 있다. 이 밖에 법무부나 대검 요직에도 여성 검사들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대검에 인권 업무 전반을 총괄하는 인권부가 신설되는 등 조직 개편도 함께 이뤄진다. 인권부 산하에는 인권기획과, 피해자인권과, 인권감독과가 설치된다. 대검 강력부는 반부패부와 통합된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로 이전 및 명칭이 변경된다. 첨단범죄수사2부는 과학기술범죄수사부로 간판을 다시 단다.

 이와 함께 4차장 산하 공정거래조사부와 조세범죄조사부가 3차장 산하로, 3차장 산하 강력부가 4차장 산하로 옮기는 등 일부 조직 이동도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권감독관과 중요경제범죄조사단은 추가 설치되는 반면 특수부로 가는 문은 좁아진다. 법무부는 울산지검 및 창원지검 특수부를 형사부로 명칭을 변경하기로 했다.

 kafk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