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김학범 감독 "우즈벡 나와라, 빚 되갚겠다"···8강전 각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4 00:48:45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3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남자 16강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 대한민국 김학범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5-5.6 IS Ⅱ USM ISO 3200, 셔터 1/250, 조리개 4.5) 2018.08.23. myjs@newsis.com
【반둥(인도네시아)·서울=뉴시스】 박지혁·권성근 기자 = "선수들이 경기를 잘 극복했다는 것을 칭찬하고 싶다."

김학범 감독이 이란과의 16강 경기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중동의 강호 이란을 꺾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에 진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축구 남자 16강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 이승우(베로나)의 릴레이 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3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남자 16강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 대한민국 김학범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5-5.6 IS Ⅱ USM ISO 3200, 셔터 1/1000, 조리개 4.5) 2018.08.23. myjs@newsis.com
김 감독은 "이란은 항상 힘들다"며 "그렇지만 선수들이 이 경기를 잘 극복했다는 것을 칭찬하고 싶다. 하나로 극복했다"고 평했다.

 선수들이 호흡을 맞출 시간이 부족했던 점은 인정했다. "사실 굉장히 우려했던 부분이다. 실전 경험이 없고 발을 맞추지 않고 현장에서 맞추는 것은 굉장히 도박적인 행위라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 경기 한 경기 치르면서 5%씩 올리겠다고 했는데 앞으로 좋아지는 거 보여줄 것이다. 오늘은 수비가 실점없이 버텨준 거 좋았다"고 짚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3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남자 16강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 대한민국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5-5.6 IS Ⅱ USM ISO 3200, 셔터 1/1000, 조리개 4.5) 2018.08.23. myjs@newsis.com
조현우의 몸 상태에 대해서는 "체크를 해봐야 할 것 같다. 들은 게 아직 없다. 내일 결과를 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김 감독은 "선제골은 굉장히 중요하다. 선수들이 경기 템포가 좀 바뀌고 자신감을 많이 갖기 때문에 선제골이 필요하다. 다음 경기에서도 선제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주베키스탄과의 8강전에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3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남자 16강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 대한민국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김학범 감독과 기뻐하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5-5.6 IS Ⅱ USM ISO 3200, 셔터 1/1000, 조리개 4.5) 2018.08.23. myjs@newsis.com
"8강전에 잘 붙었다고 본다. 우리가 23세 1월 대회에서도 1-4로 졌고 그 연령대 16, 17세에서도 우리가 패했다. 꼭 이 부분에 대해서는 빚진 것을 되갚아줘야겠다. 사실은 결승에서 만났으면 조직력이 더 좋아겠지만 지금도 충분히 받은 것은 되돌려줘야 한다. 의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별렀다.

fgl75@·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