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문화예술계 성폭력예방 전문인력 양성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7 06:00:00
여가부·문체부, 전문강사 양성과정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여성가족부(여가부)와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문화예술 분야에서 성희롱·성폭력 예방에 앞장 설 전문강사 양성에 나선다.

 27일 여가부에 따르면 문체부는 최근 문화예술인 대상으로 수요조사 등을 실시해 총 43명의 전문강사 양성과정 교육대상자를 선정했다. 여가부는 산하기관인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을 통해 이날부터 11월6일까지 총 80시간에 걸쳐 전문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양성과정에는 연극 14명, 문학 8명, 음악 5명, 영화 4명, 만화(웹툰 포함) 4명 등 9개 분야 총 43명의 예술인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교육은 범정부 합동으로 지난 3월에 발표한 '직장 및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에 담겼던 문화예술계 내부의 내실 있는 교육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의 하나다.

 교육 내용은 ▲성인지 관점 훈련 ▲성(性)기반 폭력 이해와 피해자 지원 체계 ▲문화예술계 성 이슈 및 콘텐츠 분석 ▲강의 기획과 강의력 코칭(지도) 등이다.

 교육생들은 과정을 모두 이수하면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로 위촉돼 내년 1월부터 각 분야에서 교육 활동을 한다. 위촉기간은 2020년 12월31일까지다. 위촉기간 종료 전후 재위촉 과정 등을 통해 2년 연장이 가능하다.

 최창행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전문강사들이 실제 문화예술계 내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는 후속조치를 마련해 교육의 저변을 넓히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일 문체부 예술정책관은 "향후에도 예방교육의 확대,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전문상담사 교육과정의 신설 등을 통해 성희롱 ·성폭력 예방 및 근절을 위한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