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국내 조업감시시스템 베트남에 전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06:00:00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 조업감시센터(FMC)는 11일 베트남 수산분야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우리나라 조업감시시스템과 불법어업 근절 경험 등을 전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동해어업관리단에 설치된 조업감시센터는 최신 위성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우리나라 원양어선의 각종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조업감시시스템을 갖췄다.

 연중무휴 24시간 시스템을 운영해 세계 전 해역에 있는 우리나라 모든 원양어선(220여 척)들의 조업현황, 어획량 등 어획정보를 관리하고 불법어업을 예방한다.

 베트남 수산분야 공무원 15명 등은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주최하는 초청 연수에 참가해 조업감시센터를 방문했다. 이들은 한국의 선진 조업감시체계와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불법어업 근절 노하우를 배우는 자리를 가졌다.

 지난해 11월 유럽연합(EU)으로부터 불법 IUU(불법·비보고·비규제) 어업 예비 지정을 받은 베트남은 국내 IUU어업 예비지정 조기 해제 경험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동해어업관리단 조업감시센터는 불법 IUU어업 예방을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서부 아프리카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2개국에 한국형 조업감시시스템을 구축하는 공적원조사업(ODA)을 추진하는 한편, 대상국가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성희 동해어업관리단장은 "대한민국의 선진화된 조업감시시스템 기술과 경험들을 개발도상국에 전파해 국제규범을 준수하는 모범 어업국으로서 선도적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