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참고 지내자"는 어머니의 말에 10여년간 성추행 당한 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8 13:14:08
전주지검, 2005년부터 딸 성추행한 계부 구속
associate_pic
【뉴시스】그래픽 전진우 기자 (뉴시스DB)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의붓딸을 무려 10여년 간 성추행한 인면수심의 40대 계부가 구속됐다.

 계부는 아내가 집을 비운 틈을 타 몹쓸 짓을 저질렀고, 친모는 이를 묵인했다. 

 전주지검 형사1부는 아내가 집을 비운 틈을 타 상습적으로 의붓딸을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모 신학대학교 재학생 A(49)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05년 자택에서 의붓딸(당시 9세)을 추행하는 등 최근까지 수십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목사 지망생이던 A씨는 가게를 운영하는 아내가 집에 늦게 들어오는 틈을 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는 이 사실을 어머니에게도 알렸으나 "갈 곳이 없으니 참고 지내자"는 말에 신고하지 못하고 지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던 중 올해 중국으로 선교 여행을 갔다가 숙소에서 여전히 자신을 여전히 추행하는 A씨의 끔찍한 행태를 못 견디고 결국 신학교에 피해 사실을 알린 뒤 경찰에 신고했다.

 피해자는 "이런 사람이 목회자가 된다는 사실을 참을 수 없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