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내년 상반기 FAO 韓사무소 문 연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4 11:00:00
농식품부, 제45차 FAO 세계식량안보위원회 참석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내년 상반기 유엔식량농업기구(FAO) 한국 연락협력사무소가 문을 열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김경규 기획조정실장이 14~16일 2박4일 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제45차 FAO 세계식량안보위원회'에 수석대표로 참석한다고 14일 밝혔다.

김 실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의 식량 원조 활동과 성과를 소개하고, 세계 식량 안보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조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1월말 식량원조협약(FAC)에 가입한 후 국제전문원조기구 UN 산하 세계식량계획(WFP)과 아세안+3 농림장관회의 산하 협의체인 아세안+3 비상쌀비축제(APTERR)를 통해 중동과 아프리카, 동남아 국가에 총 6만2000t의 쌀을 지원한 바 있다.

김 실장은 다 실바 FAO 사무총장과 만나 내년 상반기 FAO 한국 연락협력사무소를 개소하기 위한 세부 일정을 협의한다.
 
김 실장은 "현재 15개 UN 전문기구 가운데 한국에 연락사무소를 둔 기관은 세계은행그룹과 유엔공업개발기구 2개 뿐"이라며 "FAO 사무소가 한국에 문을 열면 우리나라의 위상이 제고되고 FAO 내 영향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FAO 내 한국인 진출 확대도 요청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농식품 분야 해외인턴십 지원사업(OASIS)'을 통해 FAO에 파견돼 근무 중인 인턴들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한다. OASIS는 유능한 청년을 농식품 분야 국제기구·연구소와 민간기업에 3개월 간 인턴으로 보내는 사업으로, 10여 명이 파견돼 있다.

김 실장은 또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과 양자 면담을 갖는다.

올해 WFP와 진행 중인 식량원조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내년도 사업 방향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특히 중동과 아프리카에 배분 중인 우리 쌀이 올해 사업 종료 시까지 수혜자들에게 원활히 전달될 수 있도록 WFP 측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할 예정이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