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日위안부 피해 김순옥 할머니 별세…올해 6명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5 12:12:14
"돈 벌러 공장" 속아 中서 위안부 끌려가
올해 6명 별세…생존 할머니 26명 남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사진)가 5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6세. 사진은 생전 수요시위에 참석한 김 할머니의 모습. (사진:정의기억연대) 2018.12.05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가 5일 별세했다. 향년 96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은 병중이던 김 할머니가 이날 오전 9시께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의연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1922년 평양에서 태어났다.

김 할머니는 어려운 집안 형편으로 7살부터 남의 집 살이를 하며 돈을 벌었다. 그러던 중 공장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20살 때인 1940년 중국으로 가게 됐고, 흑룡강성 석문자 위안소로 끌려가 성노예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할머니는 해방 후 귀향할 방법을 찾지 못하고 중국에 머물다가 2005년 고국으로 돌아와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입소했다.

이후 김 할머니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국내·해외 곳곳에서의 증언활동 및 수요시위 참석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다.

2013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매춘부'라고 모독하며 '막말 노래'를 지어 인터넷에 유포한 일본 록밴드를 고소하기도 했다.

정의연은 "오랜 병상 생활에도 찾아뵈면 알아보고 손을 잡고 웃어 주셨는데 최근 건강이 악화돼 하늘로 가셨다"며 "편하게 잠드시기를 바란다"고 명복을 빌었다.

김 할머니의 빈소는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에 마련된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26명으로 줄었다. 올해만 6명이 별세했다.

김 할머니와 함께 나눔의 집 최고령 할머니였던 하점순 할머니가 지난 10월 세상을 떠났다. 앞서 1월 임모 할머니와 2월 김모 할머니가 세상을 떴고 3월 안점순 할머니, 4월에는 최덕례 할머니가 노환으로 숨졌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