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경찰, 임원폭행 유성기업 노조원 6명 7·12일 소환조사…공동상해 혐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6 11:01:34
associate_pic
【아산·홍성=뉴시스】이종익 기자 = 지난 22일 충남 유성기업 아산공장에서 회사 임원 A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민주노총 금속노조 노조원 6명이 오는 7일과 11일로 나뉘어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충남지방경찰청은 6일 경찰 출석 예정인 공동상해 피의자 6명이 변호인을 통해 7일과 12일로 출석기일을 연기 요청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2일 오후 5시 20분께 유성기업 아산공장 대표이사실에서 회사 임원 A씨를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일 A씨의 폭행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관의 진입을 막은 노조원 5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소환 조사를 벌였다.

4일 경찰 조사를 받은 노조원 1명은 A씨에 대한 공동상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11명에 대한 조사 후 피해자와 목격자 등 관련자 진술과 증거자료 등을 종합해 신병처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007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