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靑특감반 비위' 감찰 인력 추가 투입…진상 파악 속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6 15:05:31
감찰본부 특감반 조사에 특별감찰단 지원
특별감찰단, 고검 검사급 비위 조사 조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서 복귀한 직원들의 비위 의혹을 감찰 중인 검찰이 조사 인력을 보강해 진상 파악에 속도를 내고 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현재 감찰본부 주도로 진행 중인 특별감찰반 파견 직원 비위 의혹 조사에 최근 특별감찰단 인원을 추가 투입했다. 추가 투입된 인력 규모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조사는 기존과 같이 감찰본부 감찰1과에서 진행하되 특별감찰단의 지원을 받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감찰에 추가투입된 특별감찰단은 원래 고위 검사의 비위 여부를 감찰하기 위해 지난 2016년 10월17일 꾸린 조직이다. 고검 검사급 이상 검사의 감찰정보 수집, 비위조사, 재산등록 내역 심사 등의 업무를 한다.

특별감찰단은 앞서 김형준(48·사법연수원 25기) 전 부장검사의 이른바 스폰서 의혹 등 고위 검사들의 비위 의혹이 불거진 이후 출범했다. 최근에는 감사원 첫 대검 검사에서 임시조직 운영에 대한 지적과 함께 언급되기도 했다.

검찰은 감찰 과정에서 혐의가 인지될 경우 강제수사로 전환하는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비위라고 판명날 경우 징계요청과 직위해제 등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

현재 청와대에서는 대검 감찰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어서 조사가 보다 속도감 있게 진행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대검 감찰본부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언급했던 바 있다.

가장 먼저 알려진 의혹은 청와대 파견 검찰 수사관 출신 김모씨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경찰청 특수수사과에서 진행 중인 지인의 뇌물 혐의 수사 진행 상황을 파악하려 했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지난 11월14일 김씨를 원래 소속인 서울중앙지검으로 돌려보냈다.

김씨와 관련한 의혹으로는 지난 8월 자신이 감찰을 담당했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감사담당관으로 승진 전보를 시도했다는 내용도 있다. 김씨를 포함한 다른 특감반원들의 골프 향응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김씨 이외의 파견직원들에 대한 진상 조사도 병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감찰본부에 인력을 조금 보충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감찰에서 범죄 혐의가 드러난다면 수사 전환도 할 수는 있을 텐데, 현재까지는 사실 관계를 살펴보는 단계"라고 전했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