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서울 시민청서 황금돼지해 맞이 축제 열린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17 06:00:00
'모두의 시민청-잘돼지 2019' 21~23일 공연·전시·체험
볼빨간사춘기 특별공연 비롯 탭댄스, 뮤지컬 등 공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2018 하반기 모두의 시민청 축제 ‘잘돼지 2019’.2018.12.17.(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는 60년 만에 돌아온다는 황금돼지의 해 '2019년 기해년'을 맞아 이번주 금요일과 주말 내내 시민 행복과 행운을 기원하는 연말 축제를 시민청에서 연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21~23일 시민청 일대(지하1층)에서 '모두의 시민청-잘돼지 2019'를 개최한다. 시민청 방문 시민 누구나 전시·체험·공연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시민청 시민플라자 한편에선 다양한 낚시 장비로 '복돼지'를 낚는 '돼지 낚장!' 낚시터가 열린다. 잡은 수에 따라 건강, 풍요, 인간관계 등 의미를 담은 기념품으로 교환할 수 있다. 복돼지 중에는 '황금돼지' 저금통도 숨어 있어 낚으면 기념품으로 가져갈 수 있다.

평소 잘 사용하지 않지만 버리기는 아까웠던 물건을 '돼깨비 전당포'에 가져오면 다른 시민이 가져온 물건과 교환할 수 있다.

'잘 놀았음 돼지'를 주제로 시민 누구나 즐기며 잘 놀고 돌아가기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은 체험형 게임장이 운영된다. 벽면에 그려진 돼지 캐릭터 '호로로'와 그의 친구들을 찾아보는 숨은 돼지 찾기, 자음으로 낱말을 완성하는 초성게임, 상자 속 물건을 손 끝 감각으로 맞춰보는 촉감 게임 등이 준비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2018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K)-뮤직 어워즈' 블루카펫 행사가 열린 30일 저녁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우지윤(오른쪽)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8.30.  chocrystal@newsis.com(사진=뉴시스DB)
퓨전포장마차로 꾸며진 '잘돼집'에선 새해 소원을 적은 종이를 벽에 붙여 다른 시민과 나누고 즉석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이 밖에 모두의 시민청이 진행되는 3일간 매일 오후 2시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 공연이 이어진다.

22일 오후 2시 대학 동창생으로 구성된 '김명수 밴드' 연주로 공연이 시작된다. 이어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스무살'의 공연이 진행된다.

한국 대중 음악계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온 어쿠스틱 듀오 '볼빨간사춘기'가 무대에 오른다. 볼빨간사춘기는 '우주를줄게', '썸탈거야', '여행' 등 내는 곡마다 음원 순위 상위권을 차지한 바 있다.

21일부터 23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시민청 지하1층 시민플라자에서는 관객 참여형 미디어아트 전시가 열린다.

공연·행사와 시민청에 관한 보다 자세한 안내를 받으려면 시민청 누리집(http://seoulcitizenshall.kr) 또는 시민청 안내데스크(02-739-7733)로 연락하면 된다. 시민청 누리소통망(SNS)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