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재민 前사무관, 유서 남기고 잠적…"요즘 일로 힘들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3 11:04:28  |  수정 2019-01-03 11:12:55
"요즘 힘들다" "행복해라" 자살 암시 문자
경찰, 신씨 주거지에서 유서와 핸드폰 발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수습기자 =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및 적자 국채 발행 의혹 등을 폭로한 신재민(오른쪽) 전 기재부 사무관이 2일 오후 서울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기재부는 이날 공무상 비밀누설 금지 위반 및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신 전 사무관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다. 2019.01.02.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및 적자 국채 발행 의혹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이 유서를 남기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3일 "신 전 사무관의 친구에게 오전 7시에 자살 암시 내용이 담긴 예약 문자가 들어왔다"며 "8시20분께 접수를 받고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문자 메시지의 내용은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씨의 주거지를 수색하여 유서와 핸드폰을 발견했다.

경찰은 신 전 사무관이 언제 고시원을 나갔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하며 추적하고 있는 상황이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