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의당 "손혜원 인신공격, 文정부에 흠집 내…중단시켜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5 15:36: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2018.04.05.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정의당은 5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비방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인권보호에 앞장서야 할 국회의원과는 거리가 한참 멀다"고 지적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신재민 전 사무관이 제기한 의혹의 시시비비를 가려야 할 국회가 인신공격과 정쟁의 샛길로 빠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쟁이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자유한국당은 두 말 하면 잔소리다. 그런데 집권여당 국회의원이 인신공격이라는 저열한 수법을 동원하고 있으니 상황이 심각하다"며 "손 의원이 쏟아 붓는 인신공격은 정부에 흠집이 날까 걱정하는 과잉 충정은 알겠으나, 작은 의혹 제기조차 용납할 수 없다는 양 나서는 인신 비하와 매도는 인권을 소중히 한다는 문재인 정부에 흠집을 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내부제보자는 내부제보자일 뿐 인신공격의 대상도 정쟁의 도구도 아니다. 국회가 제기된 의혹을 바로 잡지 않고 샛길에서 내부제보자를 두고 인신공격과 정쟁에만 빠진다면 국민의 알권리와 인권은 큰 길 한가운데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민주당은 강 건너 불구경 하듯 있어서는 안 된다. 손 의원의 인신공격을 중단시켜야 한다. 수수방관 하듯이 그대로 둔다면 추락한 집권여당의 인권의식을 더욱 추락 시킬 뿐"이라고 당부했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