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이관희, 1.1초 남기고 결승골…삼성, 감격의 시즌 첫 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2 16:59: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 서울 삼성 썬더스의 경기, 삼성 이관희가 3점슛을 성공시키고 환호 하고 있다. 2018.12.25.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꼴찌 서울 삼성이 선두 울산 현대모비스를 잡으며 시즌 첫 연승을 기록했다.

삼성은 12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 1.1초를 남기고 터진 이관희 가로채기에 이은 2득점으로 극적인 88-86 승리를 거뒀다.

감격적인 시즌 첫 연승이다. 삼성은 9승(24패)째를 신고했다.

주전 가드 이대성과 양동근이 부상으로 결장한 현대모비스는 2연패에 빠졌다. 26승8패다.

이관희(12점)는 86-86으로 팽팽한 4쿼터 막판 가로채기에 이어 종료 1.1초를 남기고 극적인 결승 레이업슛을 성공했다. 4쿼터 막판 혼자 6점을 올리며 역전승을 이끌었다.

유진 펠프스는 25점 15리바운드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현대모비스는 약해진 앞선을 대신해 라건아(24점 15리바운드)와 함지훈(20점 7리바운드)의 골밑으로 공략했지만 승부처에서 고비를 넘지 못했다.

초반 분위기는 삼성이 좋았다. 문태영이 1쿼터에서 3점슛 2개를 포함해 필드골 성공률 100%로 13점을 몰아쳤다. 삼성이 27-17로 주도권을 잡으며 1쿼터를 마쳤다.

이대성, 양동근의 공백으로 앞선이 약해진 현대모비스는 골밑으로 실마리를 풀었다. 차근차근 골밑 득점을 쌓으며 추격했다. 속공도 살아났다. 2쿼터 득점에서 26-18로 앞섰다.

삼성은 45-43, 2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두 팀의 3쿼터는 일진일퇴 양상으로 흘렀다. 펠프스와 라건아의 자존심 대결이 이어졌다.

경기 막판까지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이관희가 해결했다. 이관희는 82-86으로 뒤진 종료 49.9초를 남기고, 자유투 2개를 성공한데 이어 8.6초 전에도 2점을 올려 기어이 동점을 이끌었다.

마지막 현대모비스의 공격도 끊었다. 이관희는 가로채기에 이은 빠른 돌파로 결승골을 넣었다. 문태종이 따라왔지만 스피스에서 상대가 되지 않았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