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소형 핵탄두 제조 개시…러시아 대항 목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30 10:04:32
오는 10월까지 미 해군에 첫 생산부 일부 인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미국이 소형 핵탄두를 제조하기 시작했다고 미 NPR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사진출처: NPR홈페이지 캡쳐) 2019.01.30.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미국이 러시아에 대항하기 위해 폭발력을 낮춘 소형 핵탄두 제조를 시작했으며, 오는 10월까지 미 해군에 첫 생산분 일부가 인도될 것이라고 미 공영라디오방송 NPR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PR은 미국 에너지부 산하 핵안보청(NNSA)이 한 전문잡지에 보낸 이메일을 입수해 이 같이 보도했다.

에너지부는 이메일에서 현재 텍사스주 팬핸들에 있는 팬텍스 공장에서 W76-2라는 핵탄두를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W76-2는 미 해군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에 탑재하는 W76-1를 변형해 만든 것으로, 출력을 크게 낮춘 핵탄두다.

에너지부는 W76-2의 위력에 대해 밝히지 않았지만, 한스 크리스텐슨 미국과학자연맹(FAS) 원자력정보사업 대표는 W76-2의 폭발력이 5~7 킬로톤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W76-1의 폭발력인 약 100킬로톤보다 크게 낮은 것이며,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히로시마(廣島)에 투하된 원폭(약 15킬로톤)보다도 낮은 위력이다.

그러나 크리스텐슨은 W76-2가 핵전쟁을 촉발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는 W76-2과 W76-1 발사에 사용하는 유도탄이 같은 종류이기 때문이다. 크리스텐슨은 "러시아가 그냥 앉아서 미국이 어떤 핵탄두를 탑재했는지 지켜보지는 않을 것"이라며 "일단 누군가 사용하기 시작하면 싸움은 시작된다"고 말했다.

앞서 미 행정부는 지난해 2월 발간한 핵태세검토보고서(NPR)에서 러시아가 작은 핵탄두를 사용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이에 대항하기 위해 미국도 잠수함에서 발사할 수 있는 소형 핵탄두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chkim@newsis.co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