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프로스포츠 여자선수 37.7% "성폭력 피해 경험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6 10:20:3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축구·야구·농구·배구·골프 등 프로스포츠 종사자 중 14.2%가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의 경우에는 37.3%가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프로스포츠협회와 함께 5대 프로스포츠 종사자를 927명을 대상으로 성폭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입단(종사) 이후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전체의 14.2%로 나타났다. 이 중 여성 응답자는 37.3%에 달했고, 남성 응답자도 5.8%였다. 선수로만 한정하면 15.9%(여성 37.7%, 남성 5.8%)가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로 조사됐다.

최근 1년간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3%(여성 11.9%, 남성 1.5%)다. 선수 중에서는 전체 4.9%가 최근 1년간 성폭력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여성은 11.3%, 남성은 1.7%다.

성폭행 피해 유형별로는 언어적·시각적·기타 성희롱 12.7%(여성 33.0%, 남성 5.1%), 육체적 성희롱 4.3%(여성 12.9%, 남성 1.0%), 온라인 성범죄 1.1%(여성 4.0%, 남성 0%) 등으로 조사됐다.

성폭력 피해 이후 '내부 또는 외부 기관에 신고했다'는 응답은 4.4%에 불과했다. '내·외부 기관에 신고는 하지 않았으나, 주변 동료 및 지도자에게 알렸다'는 응답은 29.4%, '내·외부 기관에 신고도 하지 않고, 주변 동료 및 지도자에게 알리지도 않았다'는 응답이 69.5%였다.

성폭력 가해자는 선수의 경우 코칭 스태프가 35.9%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선배 선수(34.4%)였다. 가해 장소는 회식장소(50.2%)가 가장 많았고, 훈련장(46.1%)이 그 다음이었다.

5대 프로스포츠 종사자에 대한 성폭력 실태조사는 성폭력 예방 정책의 정확한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에 처음 시행됐다.

문체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각 프로연맹과 협의해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수준의 후속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향후 스포츠혁신위원회의 대책이 발표되면 이를 적극 반영해 후속 대책을 보완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수준의 후속 대책을 통해 프로스포츠 성폭력을 근절하는데 힘쓰고, 나아가 성폭력 근절을 확인하기 위해 앞으로도 프로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를 격년으로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