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12년만에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로…성장률은 6년만에 최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05 08:00:00  |  수정 2019-03-05 10:16: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1349달러(3449만4000원)로 전년대비 2.5% 증가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돌파했다. 2만달러를 넘어선지 12년 만이다.

경제성장률은 2.7%를 기록해 6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4/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는 3만1349달러(3449만4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6년 2만달러를 넘어선지 12년만에 3만달러 국가에 진입했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는 전년대비 2.7% 성장했다. 2017년 3.1%를 기록하며 3년만에 다시 3%대로 진입했다가 다시 2%대로 내려앉은 수치다. 이는 2012년 2.3%를 기록한 이후 6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4/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년대비 2.7% 성장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지난해 4분기 실질국내총생산(GDP)는 속보치와 동일하게 전기대비 1% 성장했다. 다만 경제활동별로 보면 제조업이 0.1%p 상향되고 서비스업은 0.1%p 하향 수정됐다. 지출항목별로는 설비투자와 수출은 각각 0.6%p, 0.7%p 상향되고 지식재산생산물투자는 0.3%p 하향됐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