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매체 "경제 보상 미끼로 핵·로켓 폐기 노리는 패권적 발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5 15:11:03
"美, 패권적 발상 극복해야 생산적 대화"
"조미쌍방 대등, '보상' 적반하장격 논리"
"비핵화, 美 그릇된 사고 바로잡는 과정"
"빅딜 제창하면 교착 장기화, 대립 부각"
associate_pic
【평양=AP/뉴시스】15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가운데)과 북측 관계자들이 평양에서 각국 외교관과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최 부상은 이날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9.03.15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한은 15일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미국이 비핵화 협상에서 과거의 패권적 발상을 버리지 못하고 있으며, 강압적인 '빅딜' 요구를 거두지 않을 경우 교착 국면이 길어지고 대립 구도가 부각될 거라고 경고했다.
 
북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조미가 생산적인 대화들을 이어나기기 위한 요건'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생산적인 대화들을 이어나가자면 무엇보다 그 장애로 되는 미국의 낡은 악습인 패권적 발상이 극복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매체는 미국이 북한을 동등한 협상 파트너라는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저들의 요구에 따라 움직이면 '보상'을 주겠다는 적반하장격의 논리, 자기본위적인 거래방식을 고집한다면 문제해결을 요원하게 만들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제적 보상'을 미끼로 삼고 조선의 핵과 탄도로케트의 폐기를 노리는 것 또한 패권적 발상"이라며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면 북한에 경제적 번영을 가져다주겠다고 밝혀온 미국의 태도를 비판했다.

매체는 '비핵화'가 거래 또는 흥정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매체는 "(비핵화는) 조선을 핵과 탄도로케트 개발에로 떠밀어준 요인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전환과 대결정책에 기초한 핵전쟁 위협의 제거가 목표"라며 "비핵화는 조선에 있어서 미국의 그릇된 사고와 행동을 바로잡는 과정, '세계최대의 핵보유국'이 조선을 과녁삼아 적용하려던 패권주의에 종지부를 찍기 위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영변 핵시설 폐기' 제안과 '유엔 재제 일부해제' 요구에 대해 "군산복합체의 의향을 거스르고 조미협력의 새 시대를 개척하겠다고 약속한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은 미국의 핵전쟁 위협을 제거하는 군사 분야 조치에 착수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보고 아량을 베풀어준 것"이라며 "부동산 거래를 하듯이 경제적 대가를 받으면 핵전쟁 억제력을 포기하겠다는 제안이 결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변+α', '핵과 탄도미사일 포기'의 일방적 요구를 내걸고 '일괄타결', '빅딜'을 제창한다면 생산적인 대화는 이루어질 수 없다. 교착국면이 이어지고, 조선과 미국의 군사적 대립의 구도가 한층 더 부각될 뿐"이라며 "'변함없는 신뢰'를 표명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호상존중의 원칙에서 공정한 제안을 마련하고 올바른 협상 자세를 가지고 문제해결에 임할 때 조미쌍방은 비핵화를 향한 커다란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다"고 촉구했다.

앞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이날 오전 평양에서 외신 기자들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이 '황금기회'를 놓쳤다고 평가하고, 미국이 정치적 계산을 바꾸지 않는 한 타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미사일 실험 동결을 유지할지 등에 대한 입장을 조만간 표명할 거라고 밝혔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