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서울모터쇼]참가업체 기술·제품 알리는 '프레스 브리핑' 진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01 14:18:27
'마이팀'·'인에이블인터내셔널'·'모빌테크' 등 참가
탄소 섬유·전기스쿠터·3차원 지도 등 기술 선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자율주행, 부품소재, 전기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가 업체들의 기술력과 제품 등을 알리기 위한 '프레스 브리핑'을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프레스 브레핑은 모터쇼 기간 중 매주 화요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11시 제2전시장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다.

이 날 처음으로 진행된 브리핑에는 탄소소재 전문기업 '마이팀', 세계 1위 전기스쿠터 브랜드인 'NIU'를 국내 유통하는 '인에이블인터내셔널', 자율주행용 공간정보 응용 전문기업 '모빌테크'가 참가했다.

마이팀은 탄소 섬유 강화 플라스틱 제품을 디자인, 제조, 판매하는 솔루션 기업으로 이번 모터쇼에서 탄소 섬유로 만들어진 모터사이클 파츠와 가방을 공개했다. 

우민우 마이팀 대표는 "마이팀은 탄소섬유 제품 제작에서 유통까지 모든 프로세스를 독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탄소섬유 복합재 상용화 기업으로 현재 14종 이상의 모터사이클용 탄소섬유 개조 부품을 개발,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에이블인터내셔널은 세계 1위 전기스쿠터 브랜드인 NIU라는 전기 스쿠터의 한국 공식 독점 에이전트로 이번 서울모터쇼를 통해 NIU의 국내 론칭과 'N 프로', 'N 카고' 모델을 공개했다.

최재윤 인에이블인터내셔널 영업이사는 "NIU 스쿠터는 전 세계에 40만대 이상 판매됐고 고객들의 운행거리는 10억㎞ 이상"이라며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첫 공개된 N 프로, N 카고는 검증된 내구성과 뛰어난 성능,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도시의 모빌리티를 재정의 할 수 있는 모델"이라고 밝혔다.

모빌테크는 자율주행 3차원 지도와 인지 분야 스타트업으로 이번 모터쇼에서  자체기술로 개발한 3차원 스캐닝 시스템 '레플리카 시리즈'를 출품했다.

2017년 4월 창업한 모빌테크는 지난해 네이버와 현대자동차로부터 투자를 받았고 자율주행에 필요한 센서융합기술, 정밀측위기술,  환경인지기술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통합 인지 시스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김재승 모빌테크 대표는 "올해에는 자율주행 통합인지 시스템에 대한 집중적 연구 개발을 통해 글로벌 기업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기술 성과를 만들 것"이라며 "2020년부터는 CES에도 참가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모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한국 유일의 국제모터쇼로 1995년 제1회 서울모터쇼 개최 이래 올해로 12회 째를 맞았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