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

육군, 드론으로 범죄 단서 찾는다…국내 수사기관 최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08 12:41:05
수사용 드론 도입…군범죄 수사에 활용
상용드론 軍시설 무단촬영 포렌식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육군이 수사기관 최초로 드론 포렌식 수사 체계를 구축하고 '수사용 드론'을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고 8일 보도했다. 육군 중앙수사단 지구수사대 현장 감식 수사관이 수사용 드론을 운용하고 있다. 2019.04.08. (사진=육군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육군은 국내 수사기관 최초로 군 관련 사건사고의 증거 수집을 위해 수사용 드론을 도입하고, 상용드론의 무단 촬영을 입증하기 위해 '드론 포렌식 수사체계'를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육군 중앙수사단 과학수사센터는 지난달 22일 군 관련 사고 현장이나 항공기 추락사고 등의 현장 감식에 활용할 수 있도록 드론기체, 지상관제장치, 조정기 등으로 구성된 수사용 드론을 도입했다.

수사용 드론은 드론 조종 자격을 보유한 전문가에 의해 사건·사고 현장에서 운용한다. 반경 3㎞ 이내에서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하고, 자동복귀 기능과 암호화 통신 기능을 갖췄다.

육군은 "HD급 고화질 영상과 사진을 촬영할 수 있어 광범위한 사고 현장이나 수사관의 접근이 제한되는 각종 사건사고 현장에서 실체적 진실을 발견하기 위한 증거수집과 수사단서 획득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상용드론이 활성화되면서 군 시설 무단 촬영 등 새로운 유형의 군 관련 사건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이에 대응하기 위해 상용드론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분석체계도 도입했다.

드론 디지털 포렌식 분석체계는 드론이 촬영한 영상자료에서 촬영 당시 위치정보와 고도, 속도 등 비행정보와 운영 로그기록을 분석하는 것을 말한다.

상용드론으로 군사시설을 무단 촬영하거나, 상용드론을 부대 안으로 들여와 몰래 촬영하는 군인의 범죄 등 드론과 관련한 신종 범죄 수사에 활용될 전망이다.

국내 수사기관 중 드론을 이용한 포렌식 수사기법을 도입한 것은 육군 중앙수사단이 최초다. 드론봇 전투체계와도 연계해 상용드론 뿐 아니라 군용드론 포렌식 분석체계도 내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정지섭 과학수사센터장(중령)은 "육군헌병은 수사용 드론과 드론분석체계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더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과학수사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육군이 수사기관 최초로 드론 포렌식 수사 체계를 구축하고 '수사용 드론'을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고 8일 보도했다. 2019.04.08. (사진=육군 제공) photo@newsis.com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