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중부 지방 낮까지 산발적 비…자외선 지수 '높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1 04:00:00
낮 기온 20도 넘는 곳도…일교차 커질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일요일인 21일 중부 지방에는 낮까지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전국적으로 자외선 지수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며, 내륙을 중심으로 낮에 기온이 20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는 오전 9시까지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며 "그 밖의 중부 지방은 오후 3시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중부 지방에는 오전 9시까지 약한 비가 내리다 그치기를 반복하겠다. 강수량은 5㎜ 미만으로 적겠다.

기온은 평년(최저 5~11도, 최고 17~22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내륙 지방에서는 일교차가 10~18도로 클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6도, 수원 19도, 춘천 21도, 강릉 18도, 청주 21도, 대전 22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대구 25도, 부산 20도, 제주 21도로 예측된다.

이날 자외선 지수는 전국에서 '높음' 수준을 보이겠다. 이는 햇볕에 노출되면 1~2시간 안에도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미세먼지와 오존 농도는 전 권역에서 모두 '보통'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오전 9시까지 경기 서해안과 경기 북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밖의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도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인천공항에도 안개가 낄 가능성이 있다.

강원 영동, 중부 내륙, 경상도, 전남 광양 등은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태다. 이외 지역에서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질 것으로 보여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m, 먼 바다에서 0.5~1.5m로 예상된다. 동해 앞바다는 0.5~1m, 먼 바다는 0.5~2m 높이로 파도가 일겠다.

22일까지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는 안개가 짙은 곳이 있겠다. 같은 기간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을 것으로 전망돼 남해안과 서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