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IT

'5G+ 전략산업' 민·관 간담회…실감콘텐츠로 조기 활성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6:00:00
5G+ 전략산업 육성 위한 민·관 협력 강화 및 추진체계 구축
민원기 제2차관, 실감콘텐츠 분야 글로벌 선도방안 논의
"글로벌 5G 시장 선점 위한 총성 없는 전쟁 이미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에서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를 미리 경험할 수 있는 'U+ 5G 체험존'이 운영되고 있다.  체험존에서는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단말기를 이용해 U+VR, U+AR, U+프로야구·U+골프, U+아이돌Live 등 U+5G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2019.04.14.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VR·AR 디바이스, 실감콘텐츠 분야를 시작으로 '5G+ 전략산업' 본격 육성을 위한 분야별 민·관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지난 8일 발표한 5G+ 전략의 후속조치로,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5G+ 전략산업별 이행방안을 구체화하고 민·관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5G+ 전략산업'에서 10대 핵심산업은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VR·AR 디바이스 ▲웨어러블 디바이스 ▲지능형 CCTV ▲(미래형)드론 ▲(커넥티드)로봇 ▲5G V2X ▲정보보안 ▲엣지컴퓨팅 등이다. 

5대 핵심서비스로는 ▲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등이다. 

이날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주재한 첫 간담회에서는 글로벌 대표 5G 콘텐츠 육성을 위한 실감콘텐츠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VR·AR, 홀로그램 등 실감콘텐츠 분야는 5G 초기시장의 빠른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분야라 맨먼저 논의됐다.

과기정통부는 15대 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간담회를 5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더불어 5G포럼, 분야별 협의체, 협·단체 등 상시적인 의견수렴 채널도 가동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한편, 과기정통부는 5G+ 전략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5G+ 전략산업 분야별 책임관과 프로젝트 매니저(Project Manager ·PM)을 지정했다.이들은 산·학·연과 적극 소통·협업하고 5G 기반 신산업 창출을 위한 목표 설정과 신규과제 발굴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 과기정통부는 5G+ 전략의 범국가적 추진을 위한 민·관 합동의 5G+ 전략위원회·실무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고, 범부처 및 민·관 협력과제 발굴, 규제개선 등 시장의 요구사항에 신속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글로벌 5G 시장 선점을 위한 총성 없는 전쟁이 이미 시작된 만큼, 가장 앞서 국가적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민·관의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분야별 구체적 목표와 이행방안 마련, 민간의 애로사항 해결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