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김정은 "북러회담, 조선반도 정세평가·조정에 의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5 13:36:10
푸틴 "북미관계 개선 노력, 남북대화 발전 지지"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9.04.25.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러 간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한 밀접한 공조 의지를 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남쪽 루스키섬 소재 극동연방대에서 진행된 푸틴 대통령과의 북러 정상회담 환담에서 "전세계의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돼 있다"며 "(이번 회담이) 조선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서로 견해를 공유하고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해 나가는 데 아주 의미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이번에 대통령과 만난 기회에, 오랜 친선의 역사와 전통을 가진 두 나라의 관계를 보다 더 공고하고 건전하게, 발전적으로 발전시키는 데 아주 유익한 만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또 "작년에 서신으로도 축하의 말씀을 드렸지만, 이번 기회에 다시 한 번 지난해 대선에서 당신께서 위대한 러시아 인민을 영도할 대통령을 맡고, 정력적으로 활동하고 계신 데 대해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도 김 위원장을 향해 "(이번 회담은) 한반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지, 해결법을 도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발언,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아울러 "현재 발전하고 있는 남북 대화를 지지하고 있다"며 "또한 북한이 현재 북미 관계를 정화시키는 데 큰 노력을 하고 있다. 이 노력을 지지한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상호관계에서도 우리가 할 일일 많다. 특히 무역 부분에서 그렇다"며 "인도주의적인 부문에서도 할 일이 많다"고 향후 북러 간 협력 강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 밖에도 "러시아와 북한은 지난해 수교 70주년을 기념했다. 북한을 설립한 김일성 주석이 1948년 러시아 설원을 첫 방문했다"며 "저도 2000년에 평양을 방문한 적이 있다. 아직도 그 방문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고 북한과 러시아의 우호관계를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부친이 러시아와 북한의 친선에 관한 조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김 위원장의 방문도 (북한과 러시아 간) 상호관계가 발전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