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빅데이터MSI]시장심리 톱5, 한화·LG생활건강·현대차·SK이노베이션·미래에셋대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6 09:01:08
시장심리 워스트5, KT·한국전력·삼성물산·OCI·셀트리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제이 기자 = 26일 빅데이터 시장심리지수(MSI)가 가장 높은 '톱5'에 한화(000880), LG생활건강(051900), 현대차(005380), SK이노베이션(096770), 미래에셋대우(006800)가 선정됐다.

이는 뉴시스와 코스콤이 주요 상장기업 250곳에 대해 공동 분석해 산출해 낸 빅데이터 MSI(http://m.newsis.com/stock.html, 모바일 전용)로 전 거래일 오후 4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데이터를 취합한 결과다.

한화의 시장심리지수는 전 거래일과 동일한 7단계 '매우 좋음'을 기록했다. 관련 키워드로는 한화투자증권, 엠블럼, 고객, 한화정밀기계, 부문, 어워즈, 지속적, 디자인, 전시회, 동향, 스마트, 금지 등이 꼽혔다.

LG생활건강의 시장심리지수는 전날보다 3계단 상승한 7단계 '매우 좋음'을 유지했다. 연관 키워드로는 등이 선정됐다.

현대차의 시장심리지수는 7단계로 전날과 똑같은 7단계를 유지했다. 온라인에서는 반도체, 시스템, 분야, 메모리, 삼성, 팹리스, 파운드리, 갤럭시, 설계, 출시, 산업, 경쟁력 등이 주로 검색됐다.

SK이노베이션의 MSI 지수는 7단계 '매우 좋음'으로 전 거래일과 같았다. 주요 키워드로는 화장품, 최대, 에이본, 동기, 럭셔리, 인수, 북미, 북미사업, 오휘, 분기, 캐나다, 교두보 등이 뽑혔다.

미래에셋대우의 MSI 지수도 7단계 '매우 좋음'으로 전 거래일과 동일했다. 핵심 키워드로는 상장, 흥국증권, 바디프랜드, 직전, 종가, 애널리스트, 현대차증권, 현주가, 동향, 분기기준, 분기내, 전자신문 등이 꼽혔다.

associate_pic

시장심리가 낮은 '워스트5'에는 KT(030200), 한국전력(015760), 삼성물산(028260), OCI(010060), 셀트리온(068270) 등이 꼽혔다.

KT의 시장심리지수는 전 거래일과 동일한 1단계 '매우 나쁨'을 기록했다. 관련 키워드로는 KT, 케이뱅크, 입찰, 담합, 검찰, 공정위, LG유플러스, 서비스, 심사, 낙찰, SK브로드밴드, 과징금 등이 추출됐다.

한국전력의 시장심리지수는 전날보다 두 계단 하락한 1단계를 나타냈다. 연관 키워드로는 한전, 정책, 에너지, 악화, 규제, 비용, 원전, 전환, 적자, 재생에너지, 사업보고서, 샌드박스 등이 나왔다.

삼성물산의 시장심리지수는 1단계 '매우 나쁨'으로 전 거래일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온라인에서는 검찰, 분식회계, 약세, 건설, 콜옵션, 그림, 라이온, 의혹, 삼성바이오, 진술, 부문, 프로젝트 등이 주로 검색됐다.

OCI의 MSI 지수는 1단계를 유지하며 전날과 같은 수준을 나타냈다. 주요 키워드로는 태양광, 폴리실리콘, 영업손실, 신한금융투자, 전망치, 정책, 적자, 동기, 어닝, 시황, 정기보수, 부문 등이 꼽혔다.

셀트리온의 MSI 지수는 전 거래일과 같은 1단계로 집계됐다. 핵심 키워드는 유진, 이관, 라이온, 약세, 내일, 그림, 환율, 주주님, 한국경제TV, 반도체, 은행, 고객 등이다.

MSI는 총 7단계로 나뉜다. 1단계 '매우 나쁨', 2단계 '나쁨', 3단계 '약간 나쁨', 4단계 '보통', 5단계 '약간 좋음', 6단계 '좋음', 7단계 '매우 좋음' 등으로 분류된다.

MSI 레벨이 가장 낮은 수준인 1단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7단계 쪽으로 바뀌면 해당 종목에 대해 온라인상에서의 반응이 부정에서 긍정으로 바뀌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다.
※ 빅데이터MSI는 투자 참고용이며, 투자 결과에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주식시장에서는 다양한 국내외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에 한 지표로만 판단하면 뜻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je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