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수단 군부, 3일만에 민간 시위대와 현안 협상 재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9 19:41:35
associate_pic
군부와 시위 주도측이 과도기 합의하기 전날인 14일 연좌농성 시위장의 뒷모습. 18일 이 국방부 주변의 바리케이드 등이 치워졌다    AP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독재 정권 축출 후 수단을 통제하고 있는 군사위원회가 해산 명령 사흘 만인 19일 시위대 조직위와 만나 과도기 등 정치 현안을 논의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시위가 금지된 기간을 통해 군부는 4월6일부터 오마르 바시르 대통령 퇴진의 연좌 농성을 이어온 수도 국방부 앞 장소를 막고 있던 바리케이드를 치우고 도로 통행을 재개시켰다.

군부가 4월11일 바시르의 30년 정권를 붕괴시키고 대통령을 수감시킨 후 군부와 시위 조직위는 갈등 속에서도 대화를 이어갔고 연좌 농성도 군부의 암묵적 양해로 지속됐다.

이어 15일 군부의 군사평의회와 시위 주도의 수단전문가협의회는 총선 전 3년 간의 과도기 국정 운영 원칙에 합의하고 그에 따른 임시 의회 및 임시 내각 안을 승인했다.

그러나 과도기 중 군의 지위와 직결된 최고 기관 주권평의회의 구성을 놓고 심한 이견을 보여 합의 수 시간 후 군부의 시위 전면 금지 조치가 내렸다.

이날 사흘 만의 양측 대화 재개로 수단 군부가 군 출신인 바시르 전 대통령과 비슷한 독재 정권 창출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우려가 상당히 불식된 셈이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