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버닝썬 사건, '버닝문' 될까봐 수사 멈췄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3 10:51:24
"외교부 공무원 휴대폰 감찰은 기본권 침헤·인권유린"
"정부, ILO 비준안 국회 제출…입법부가 정권자판기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공무원 휴대폰 사찰 관련)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5.23.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버닝썬 수사에 대해 용두사미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윤 총경의 등장으로 인해서 버닝썬이 아니라 '버닝문'이 될까봐 수사가 멈춘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여러 수사를 보면 정권과 친하면 면죄부를 주고, 정권과 친하지 않으면 의혹을 확대하는 게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버닝썬 사건 내용을 보면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 총경이 등장해서 이 모든 사건의 수사가 그냥 유야무야 되고 맥없이 멈춘 게 아닌가"라며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하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민정수석실에 근무했던 윤 총경이 맥없는 수사를 가져온 것 아닌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손석희 JTBC 사장 수사도 이해 안 되는 부분이 굉장히 많다"며 "경찰에서만 결론이 나 있는데 억대 용역 계약에 대한 배임 혐의를 무혐의 처분해 선뜻 납득이 가지 않고, 결국 이 정권과 가까운 언론에 대해서는 봐주기 수사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현직 외교관이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을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해 청와대가 외교부 공무원의 휴대전화를 감찰한 것과 관련해선 "임의제출을 가장한 공무원 탄압이 심각하다"며 "공무원에 대한 기본권 침해이자 인권유린"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정상 간에 어떠한 내용이 오고갔느냐는 국민의 알권리 부분에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우리가 밝혀낸 폭로된 내용을 보면 이 정부의 굴욕 외교 실체를 보여준 공익적 성격이 강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사실과 다르다' '근거 없는 주장이다' 이렇게 얘기했는데 그것이 바로 국민 기만이었다는 것이 보인다"며 "구걸 외교, 국민 기만의 민낯이 들키자 이제 공무원에게만 책임을 씌워가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친노조 본성이 드러났다"며 "경제에 미칠 심각한 악영향에도 불구하고 국제노동기구(ILO) 협약 비준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하는데 입법부를 정권의 커피 자판기쯤으로 여기는 행태"라고 성토했다.

이어 "선비준 후입법이 아니라 법 개정을 통해 이해관계를 원만하게 하고 비준안을 처리하는 게 이치에 맞다"며 "소득주도성장이 아니라 시장주도성장이 되어야 한다. 경제친화적 기업 정책과 노동 정책을 펴야 한다"고 덧붙였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