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이란 대통령, '核개발' 국민투표 시사…"헌법에 길 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6 16:44:55
associate_pic
【라히잔( 이란) = AP/뉴시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지난 24일(현지시간) 핵 프로그램에 대한 국민투표를 언급했다고 이란 국영 IRNA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3월 6일 라히잔에서 미국과 타협은 없다고 연설하는 로하니 대통령.  2019.05.07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미국과 이란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핵 프로그램에 대한 국민투표를 할 수도 있다고 언급하고 나서 관심이 모아진다.

25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IRNA통신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전날 밤 기자들과 만나 "헌법이 길을 보여줄 수 있다(the constitution can show the way)"며 이같이 밝혔다.

이란 헌법 59조는 경제·정치·사회·문화 영역에 중요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행정부가 국민투표를 실시해 국민의 의사를 직접 물을 수 있다. 단 국회의원 3분의2가 찬성해야 실시 가능하다.

로하니 대통령은 "지난 2004년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이예드 알리 하메네이에게 이란 헌법 59조에 따라 핵 문제를 국민 투표에 붙일 것을 요청했다"며 "하메네이는 받아들였지만 (강경파인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당시 정부가 상황을 바꿨고 다른 길로 나갔다"고 말했다.

AP통신은 국민투표가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서 금지된 우라늄 농축을 재개하려는 이란 정부에게 정치적인 방패막(political cover)이 될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란은 2002년 비밀리에 핵무기 원료인 우라늄을 농축해온 사실이 드러나 유엔 제재 위기에 몰리자 평화적 목적의 핵 개발이라며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사찰을 허용했다.

다음해 영국, 독일, 프랑스와 모든 우라늄 농축 활동 중단에 합의하고 이행하는 등 평화적 해법을 찾는 듯 했지만 2005년 출범한 아마디네자드 정권은 이를 파기하고 재농축에 나섰다. 그결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미국의 주도 아래 2006년 12월 첫 이란 제재 결의안을 채택했고, 현재까지 제재가 이뤄지고 있다.

이밖에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의 최대 압박 전략을 두고는 "미국은 절대 이란을 굴복시킬 수 없다"며 "이란은 전년 대비 충분한 기초 상품 재고를 가지고 있다"고 항전 의지를 드러냈다.그는 "제재 효과가 미미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미국이 비현실적인 조치(제재)를 그만 둘 수도 있다"고 기대하기도 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