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김정환의 맛볼까]빙수 말고? 그럼 애프터눈 티 세트 ①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30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로비 라운지·바'의 '애프터눈 티 세트'

여름 디저트 제왕은 역시 '빙수'다.

하지만 차가운 것은 왠지 싫어서, 몸에 잘 맞지 않아서 등 이런저런 이유를 빙수의 맛을 즐길 수 없는 사람도 적잖다.

그런 사람들에게 여름날 오후 무더위도 쫓고, 여유도 만끽할 히든카드 살짝 보여주고 싶다. 바로 유명 호텔들이 선보인 '애프터눈 티 세트'다.

일단 각양각색 디저트가 열대 휴양지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데다 시원하면서 빙수보다 덜 찬 음료를 곁들일 수도 있다. 따뜻한 티나 커피를 골라도 좋다. '이열치열'(以熱治熱)이라는 조상의 '피서 지혜'를 되살리는 것일 테니까. 
 
그중 몇 가지를 꼽아본다.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구로구 신도림동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는 오는 8월30일까지 매일 오후 2~6시 41층 '로비 라운지·바'에서 '애프터눈 티 세트'를 선보인다.

망고와 코코넛이 갖가지 디저트로 탈바꿈해 '여름의 맛'을 한껏 전한다. '레몬 타르트' '라즈베리 초코 무스' '바닐라 망고 밀푀유' '망고 코코넛 베린' '망고 에클레어' '코코넛 에클레어' 등 9종이다. 

여기에 '크랩 샌드위치' 연어 키슈' 등 세이버리 메뉴 2종을 추가한다. 총 11종 메뉴다. 

커피·차 혹은 여름과 어울리는 '골든 버블 모스카토' 중 2잔을 포함한다.

2인 기준 3만3000원이다. 네이버 예약 시 10% 할인.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